22일 오후 6시 정규 7집 컴백

"'Don't Call Me' 이수만 선생님이 아끼던 곡"
"원래 여자 곡으로 보아 타이틀곡 후보였다"
/사진 = SM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SM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샤이니가 컴백을 준비하며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샤이니는 22일 오후 2시 정규 7집 'Don't Call Me'(돈트 콜 미) 발매 기념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민호는 "'Don't Call Me'가 이수만 선생님이 아끼던 곡이다. 보아 선배님의 타이틀곡 후보곡 중 하나였고, 사실은 이게 여자 곡이었다"며 "저희가 키를 낮춰서 부르는 것"이라고 타이틀곡에 대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이어 "아끼시던 곡이다 보니 신경을 많이 써주셨다"며 "수정 녹음부터 화성 쌓는 것, 음 하나 하나 수정을 많이 했다. 뮤직비디오도 어제 밤까지 색보정부터 해서 편집점까지 하나하나 디테일하게 신경을 써주셨다"고 덧붙였다.

또 "이 곡을 결정했을 때 저희의 손을 들어주시면서 더 나은 방향을 제시하고 프로듀싱을 해주셔서 감사함을 느꼈다"고 했다.

키는 "저희가 원래 이수만 선생님과 소통을 활발하게 하던 팀은 아니었다"면서도 "요즘 일정을 하나 끝나면 메신저가 한 줄이 온다. 웃음 표시와 함께 오는데, 그 동안 못 받아봤던 관심이라 감사하다"고 말하며 기뻐해 눈길을 끌었다.

이번 샤이니 타이틀 곡 'Don't Call Me'는 사랑에 배신당한 주인공이 상대에게 전화하지 말라고 경고하는 가사의 힙합 댄스 곡. 히스테릭한 감정을 표현한 멤버들의 보컬이 어우러져 곡의 몰입감을 더한다.

이날 오후 6시 음반-음원 공개.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