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약 2년 6개월 만에 완전체 컴백하는 그룹 샤이니(SHINee)가 컴백 기념 ARS 프로모션으로 연일 화제를 모으고 있다.

샤이니는 정규 7집 '돈트 콜 미(Don’t Call Me)' 컴백에 앞서 ARS 프로모션 ‘SHINee is Calling’(샤이니 이즈 콜링)으로 팬들과 소통, 샤이니 핫라인을 통해 매주 새로운 콘텐츠를 선보여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다.

프로모션 첫 주(1월 31일~2월 8일)에는 멤버들의 목소리를 듣고 음성 메시지를 남기는 이벤트가 진행됐는데, 샤이니 핫라인이 오픈되자마자 10초당 1000통이 넘는 전화가 몰려 ARS 서버가 다운되는 사태가 벌어져 팬들의 높은 관심을 실감케 했다.

더불어 이번 프로모션은 앨범명인 '돈트 콜 미'에 맞춰 '전화'를 콘셉트로 기획되어, 앨범 발매 전까지 상상력을 자극하는 다채로운 콘텐츠를 선사한다.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또 오늘(9일)부터 14일까지는 컴백을 준비 중인 샤이니 멤버들의 일상 속 TMI를 만날 수 있는 새로운 음성 메시지가 공개되는 만큼, 팬들에게 또 다른 즐거움을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샤이니는 여러 SNS 계정을 통해 새 앨범 분위기를 담은 티저 이미지와 페이크 리얼리티를 연상케 하는 무드 샘플러 영상을 공개해 컬러풀한 색감과 신비로운 느낌의 비주얼로 컴백 기대감을 더욱 증폭시켰다.

샤이니 정규 7집 '돈트 콜 미'는 오는 22일 오후 6시 각 음원사이트에서 공개되며, 같은 날 음반으로도 발매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