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JTBC '팬텀싱어' 제공
/사진 = JTBC '팬텀싱어' 제공


크로스 오버 그룹 에델 라인클랑(김동현, 안세권, 이충주, 조형균)이 JTBC '팬텀싱어 올스타전'을 통해 마음을 촉촉하게 적시며 안방극장에 엄청난 감동을 선사했다.

2일 방송된 JTBC '팬텀싱어 올스타전'에서 '팬텀싱어' 시즌1, 2, 3의 결승 진출 9팀이 자존심을 건 경쟁을 펼친 가운데 심사위원부터 안방 시청자들까지 위로를 전한 에델 라인클랑의 역대급 무대에 모두 눈물바다가 되었다.

여덟 번째로 무대를 꾸민 에델 라인클랑은 성악가 김동현과 안세권, 뮤지컬 배우 이충주와 조형균으로 구성된 4중창 그룹으로 네 사람은 박정현의 '미아'를 선곡했다.

박정현의 '미아'는 드라마틱한 전개를 가진 팝 발라드곡으로 에델 라인클랑은 각자의 위치에서 활동하느라 함께 뭉칠 기회가 없었고 올스타전 출전으로 인해 다시 뭉치게 된 자신들의 모습이 '미아' 속 주인공 같다는 말과 함께 그동안 단 한 번도 선보인 적 없는 가요 무대를 선보였다.

에델 라인클랑 멤버들은 "우리말로 된 노래를 하고 싶은 마음이 있었다. 우리들의 간절함이 무대에서 드러나지 않을까 생각을 한다"며 비장한 분위기 속에서 무대를 시작했고 네 사람은 마치 한 편의 장편 영화를 보는 듯한 깊은 울림을 선사했다.

첫 소절부터 무대를 압도한 그들의 특유의 호소력 짙은 완벽한 하모니와 폭발적인 가창력은 물론 가사 속 감정을 온전히 전달하는 완벽한 가사 전달력까지 갖춘 무대에 모든 이들은 숨을 죽인 채로 그들의 목소리에 집중했다.

기승전결이 완벽했던 무대에 에델 라인클랑 멤버들의 눈에도 눈물이 고였고 그들의 무대를 본 안방 응원단부터 현장 응원단은 역대급 귀 호강과 동시에 간절했던 그들의 모습에 함께 눈물바다가 되었다.

미라클라스 멤버 김주택은 오열하며 "올스타전이 오기까지 많은 시간이 걸린 팀인데 얼마나 팀원들이 마음이 아팠을까하는 생각이 들었고 이 무대가 네 분에게 얼마나 소중한지 공감이 되었다"며 극찬했고 그 말을 들은 안세권은 흐르는 눈물을 멈추지 못했다.

무대를 본 케이윌은 "노래하는 사람으로서 노래 부르면서 벅찰 때가 있다. 네 사람 모두 쏟아내고 있다는 생각이 들어서 저도 울컥하면서 들었다"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평소 에델 라인클랑의 팬이라는 개그맨 박준형 역시 "예상대로 무대를 꽉 채워준 팀이었고 제 바람대로 감동적인 무대였다"며 진심으로 그들에게 응원의 말을 건넸다.

한편. 힘들게 뭉친 만큼 역대급 무대를 선보인 에델 라인클랑은 1차전 결과 7위를 기록했으며 2차전 데스 매치에서 피튀기는 맹활약을 예고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