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파트너 될 것"
소프라노 이해원 /사진 = 뉴에라프로젝트 제공
소프라노 이해원 /사진 = 뉴에라프로젝트 제공


뉴에라프로젝트는 “미래 클래식 기대주 소프라노 이해원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소프라노 이해원은 클래식 음악교육의 엘리트 과정인 예원학교, 서울예고, 서울대학교를 졸업했다. 2018년 파파로티 성악콩쿠르 대상, 2018년 대구성악콩쿠르 대상, 2019년 광주성악콩쿠르 1위 등 유명 성악 콩쿠르에서 다수 우승하며 미래 클래식의 기대주로 인정받았다. 현재 독일 베를린에 있는 명문 음악학교 ‘한스 아이슬러 음악대학(Hochschule für Musik Hanns Eisler Berlin)’ 석사 과정에 있다.

지난해 첫 앨범 ‘흔들리는 꽃’을 발표하며 한국 가곡에 대한 새로운 해석을 보여준 이해원은 많은 클래식 관계자들과 팬들로부터 뛰어난 가사 전달과 감동을 실은 연주로 호평을 받았다.

또한 이해원은 클래식 음악 플랫폼 ‘아티스츠 카드(Artists’Card)’와 협업을 통해 방탄소년단의 ‘봄날’을 아트팝의 형태로 재해석해 커버했으며, 이 연주 영상은 국내외의 K-POP 팬들과 클래식 애호가들로부터 아름다운 크로스오버 음악으로 사랑받고 있다.

뉴에라프로젝트 백승학 대표는 “소프라노 이해원의 노래는 마음에 전하는 평안과 감동이 있다. 세계적인 소프라노 조수미를 존경하며 자란 이해원이 새로운 시대의 클래식 가수로 성장할 수 있도록 좋은 파트너가 되겠다”라고 말했다.

소프라노 이해원은 ”연주자인 내가 빛나기보다는 가사와 멜로디가 담고 있는 깊은 의미를 잘 찾아서 그 노래가 가진 이야기와 감동을 전할 수 있는 음악가가 되고 싶다. 음악과 음악을 즐기는 사람 사이의 따뜻한 연결자가 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인사를 전했다.

베를린에 머물고 있는 이해원은 전 세계에서 모인 다양한 음악가들과 함께 새로운 음반 기획과 공연을 준비하고 있으며, 9월경 새로운 스타일의 한국 가곡 음반과 K-POP 콘서트의 엔터테인먼트적 요소가 융합된 리사이틀로 팬들을 만날 예정이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