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앨범 전곡 녹음 마쳐, 내달 타이틀곡 뮤비 촬영"
가수 강승윤/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수 강승윤/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위너 강승윤이 8년 만에 자신의 이름을 내건 첫 솔로 정규 앨범을 발표한다.

27일 YG엔터테인먼트는 "강승윤의 첫 솔로 정규 앨범이 오는 3월에 발표된다"며 "현재 앨범 전곡 녹음을 마치고 내달 중순 타이틀곡 뮤직비디오 촬영을 앞두고 있다"고 전했다.

강승윤의 솔로 컴백은 2013년 이후 무려 8년 만. 2013년 7월 '비가 온다'를 통해 솔로로 먼저 가요계에 출격한 강승윤은 국내 9대 음원 사이트 정상을 휩쓸며 뜨거운 인기를 과시했다. 연이어 발표한 '와일드 앤드 영'(Wild And Young)과 '맘도둑' 역시 차트 1위를 석권하며 실력파 신예로 주목받았다.

이듬해 위너로 정식 데뷔한 강승윤은 지난 8년간 본인 보다는 그룹 활동에 우선적으로 매진해 왔다. 위너의 대다수 히트곡들인 '릴리릴리'(REALLY REALLY), '럽미럽미'( LOVE ME LOVE ME), '아일랜드'(ISLAND), '에브리데이'(EVERYDAY), '밀리언즈'(MILLIONS), '아예'(AH YEAH) 등 위너의 메가 히트곡 대부분이 그의 손에서 탄생했기 때문이다.

강승윤은 상반기 '복면가왕'을 휩쓸고 하반기에는 드라마 '카이로스'를 통해 연기자로 활약하며 바쁜 일정 속에서도 틈틈이 솔로 앨범 작업을 병행해 왔다는 후문.

소속사에 따르면 강승윤은 8년 만에 선보이는 첫 솔로 정규 앨범의 전곡 작사 작곡과 프로듀싱은 물론, 뮤직비디오까지 직접 챙기며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긴 시간 자신의 신곡을 기다리는 팬들을 위해 SNS을 통해 작업 진행 과정을 공개하는 등 남다른 팬 사랑을 보이기도 했다.

특히 지난 20일에는 위너 공식 SNS를 통해 컴백이 임박했음을 암시하는 '씨 유 순'(SEE YOON SOON)이라는 문구와 강승윤의 실루엣 이미지를 게재해 글로벌 팬들의 열띤 반응을 끌어냈다.

강승윤은 그간 발매한 위너 앨범을 통해 특유의 세련된 음악성과 확장된 스펙트럼으로 팬덤을 뛰어넘어 대중의 큰 사랑을 받아왔다. 위너가 아닌 솔로 아티스트로 돌아오는 강승윤이 어떤 새로운 음악을 보여줄지 기대가 모아진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