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가인, 우리가 그녀를 사랑하는 이유


가수 송가인의 선한 영향력은 어디까지인가. 단순히 '원 히트 원더'가 아니라 '선한 영향력'을 담은 노래로 리스너의 곁에 그윽하게 머물고 싶은 송가인. 그의 진심은 노래에 담겨 대중을 위로한다.

지난해 12월 26일 송가인은 정규 2집 '몽(夢)'을 발매했다. 이번 앨범이 대중의 큰 관심을 받는 이유는 송가인의 인생을 담았을 뿐만 아니라 유난히 힘든 시기를 겪고 있는 국민들을 따뜻하게 위로하는 노래로 가득 차 있기 때문이다.

송가인의 2019년은 밝았다. 7년의 긴 무명생활을 청산하고 본인의 진가를 발휘할 수 있는 무대를 많이 만났다. 송가인, 이름 세 자를 알릴 수 있는 감사한 나날이었다. 하지만 2020년은 2019년에 비해 어두웠다. 전 세계를 강타한 코로나19로 인해 팬들과의 만남이 막혔다.

송가인 역시 설 무대가 적어졌음에도 불구하고 팬들과 국민들에게 힘을 주고 싶었다. 멀리서나마 아픔을 치유해주고 싶었다. 이러한 간절한 염원이 담긴 앨범이 바로 '몽(夢)'이다.
사진제공=포켓돌스튜디오
사진제공=포켓돌스튜디오
앨범명 '몽(夢)'은 코로나라는 악몽(惡夢)을 견뎌온 팬들을 위로하고 함께 미래의 광명을 찾아 화서지몽(華胥之夢·좋은 꿈)을 꾸자는 의미다. 트로트는 우리네 삶에 밀접하게 맞닿아있는 장르이자, 예부터 국민들의 아픔을 어루만져왔기에 송가인은 책임감을 가지고 이번 앨범을 채웠다.

특히 타이틀곡 '꿈(夢)'은 시대의 아픔을 담았다. 코로나19의 '악몽' 속에서 송가인은 국민들을 대신해 '이 썩을 놈아'라고 크게 외친다. '이놈의 썩을 놈아. 썩 사라지겠느냐'라는 가사와 송가인의 시원한 목소리가 답답했던 마음을 뚫어준다. 지난 1년간 쌓인 묵은 체증이 가라앉는다.

여기에 ‘꿈(夢)’의 핵심이 더 있었으니, 바로 노래에 반복되는 '에헤라디야'다. 외면하고 싶은 현실이지만 맞닥뜨려 신명 나게 이겨보자는 송가인의 염원이 담겨 있다.
송가인, 우리가 그녀를 사랑하는 이유
또 한국적인 색채를 담은 무대도 호평을 받고 있다. 전통 타악기인 북의 웅장한 소리로 무대가 시작되고 무대 양옆에는 한국 무용인 삼고무를 선보이는 무용수들이 화려한 춤사위로 무대를 채운다. 무대 뒤에는 이상적인 삶을 기원하는 의미를 지닌 한국 전통문양이 등장하며 '화서지몽'의 의미를 강조했다.

노래가 후렴구로 치닫으면 북청사자놀음의 사자탈이 등장해 무대를 휘감고, 송가인의 한이 서린 목소리가 분위기를 고조시킨다. 그야말로 절정. 여기서 송가인의 또 하나의 염원이 보인다. 바로 기타리스트의 선율이다. 송가인은 트로트를 세계화하고 싶다는 꿈이 있기에 ‘퓨전 트롯’의 가능성과 매력도 담았다. '꿈(夢)' 무대는 대서사가 깔린 한 편의 영화 같다.

예로부터 힘든 시기를 마주칠 때마다 백성들은 노래로 상황을 이겨냈다. 음악이 직접적으로 상황을 개선할 수 없지만, 정신적으로 버틸 수 있는 '치유제'가 되었다. 송가인도 그러한 음악을 만들고 싶었다. 국민들이 힘들 때 함께 부르며 '행복'을 찾을 수 있는 노래. 송가인은 ‘꿈(夢)’이 ‘국민송’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