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방탄소년단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 빌보드 글로벌 차트에서 식지 않는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 12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음악 전문 매체 빌보드가 발표한 최신 차트(1월 16일 자)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의 ‘다이너마이트’(Dynamite)는 ‘빌보드 글로벌 200’과 ‘빌보드 글로벌(미국 제외)’ 차트에서 동시에 1위를 기록했다. ‘다이너마이트’로 두 차트를 동시 석권한 것은 이번이 통산 4번째다.

작년에 신설된 ‘빌보드 글로벌 200’과 ‘빌보드 글로벌(미국 제외)’ 차트는 전 세계 200개 이상 지역의 스트리밍과 판매량을 집계해 순위를 매긴다. 방탄소년단은 두 차트 합쳐 도합 12번 정상에 오르며 글로벌 저력을 과시했다.

방탄소년단이 지난해 8월 21일 발표한 ‘다이너마이트’는 1월 16일 자의 빌보드 다른 차트들에서도 상위권을 유지했다. 빌보드 메인 차트인 ‘핫 100’에서 25위, ‘디지털 송 세일즈’ 차트에서는 3위에 올랐으며, ‘어덜트 팝 송’ 12위, ‘어덜트 컨템퍼러리 팝 송’ 16위, ‘라디오 송’ 31위, ‘스트리밍 송’ 36위를 각각 기록했다.

지난해 11월 20일 전 세계 동시 발매한 새 앨범 ‘비’(BE, Deluxe Edition)와 이 앨범의 타이틀곡 ‘라이프 고즈 온’(Life Goes On) 또한 차트에서 여전한 기세를 뽐내고 있다. ‘비’는 메인 앨범 차트 ‘빌보드 200’에서 39위를 기록했고, ‘월드 앨범’ 1위, ‘인디펜던트 앨범’ 5위, ‘톱 커런트 앨범 세일즈’ 9위, ‘톱 앨범 세일즈’ 11위를 차지했다. ‘라이프 고즈 온’은 ‘월드 디지털 송 세일즈’ 2위와 ‘글로벌(미국 제외)’ 43위를 각각 기록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작년 2월 발표한 ‘맵 오브 더 소울 : 7’(MAP OF THE SOUL : 7)로 2020년 한 해 동안 미국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실물 앨범 차트 1위에 이름을 올렸다. 공인 음악차트 가온차트가 발표한 2020년 연간 앨범 차트에서는 1, 2위를 석권함과 동시에 2020년 한 해 한국과 일본에서 앨범 누적 판매량 1,000만 장을 달성하는 기록도 달성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