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모모랜드 낸시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모모랜드 낸시 / 사진=텐아시아DB


말도 안되는 일이 일어났다. 그룹 모모랜드의 낸시가 MC로 나섰던 '2019 AAA'에서 몰카 피해를 당해 충격에 빠졌다. 소속사와 'AAA' 측은 해외 사법기관과 공조해 몰카범과 유포자들을 잡아내 처벌하겠다는 입장이다. 이들의 처벌과 별개로 충격받은 낸시의 심리가 걱정된다. 심리적 안정이 필요한 낸시에게는함께 분노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따뜻한 무관심이 필요하지 않을까.

낸시의 사진은 최근 해외 SNS를 통해 퍼졌다. 피의자는 '2019 AAA' 베트남에 참석한 낸시의 대기실을 불법 촬영한 뒤 합성한 사진을 유포했다.

이러한 사실을 접한 소속사 MLD엔터테인먼트(이하 MLD)는 낸시의 심리적 안정과 보호를 최우선으로 두면서 엄중한 사안인만큼 몰카 범죄자를 잡아내 처벌을 받게 하겠다는 강경한 입장을 내놨다.

MLD는 국내외 사법 시관과의 공조로 불법 촬영자와 최초 유포자를 비롯해 이를 유포하는 모든 이에게 강력한 법적 대응에 나선다. 소속사는 "해외 계정을 통해 사진을 퍼나른 사람 등을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정보통신망법상 음란물 유포죄와 인격권 침해에 대한 민형사상 처벌 또한 실시할 예정"이라고 알렸다.

현재 낸시는 몰카 사진과 합성 사진을 접하고 큰 심적 고통을 받은 상황이다. 소속사는 낸시의 상태에 대한 말을 아끼면서 " 더 이상 악의적인 게시물로 아티스트를 가해하는 일이 없길 바란다"고 간곡히 부탁했다.

현장의 책임자였던 AAA 조직위원회는 낸시에게 먼저 사과했다. 이들은 "불법 촬영자와 최초 유포자에 대한 베트남과 대한민국 사법당국의 강력 법적 조치에 적극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낸시의 소속사 MLD 엔터테인먼트와 협력해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함께 관련 악의적인 게시물에 민형사적 법적 대응에 공조하겠다"고 약속했다.

대다수의 여자아이돌이 모욕적인 성희롱 발언, 허위사실 유포 등 심각한 온라인 범죄 현장에 노출된다. 소속사들은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이들을 잡아내 벌을 주고 있지만, 상황은 나아지지 않고 있다. 특히 낸시의 경우 2년 전 몰래 찍은 사진을 합성까지 해 유포한 악질적인 범죄다.

몰카 및 합성 사진 유포는 결코 가벼운 죄가 아니다. 몰카 성범죄는 성폭력처벌법 제14조에 의거하여 유죄 판결 시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게 된다. 합성 사진을 유포한 자도 유죄를 선고받는다. 최근 여성 아이돌그룹 멤버의 얼굴에 나체사진을 합성하는 방식으로 음란물을 만들어 판매한 혐의로 기소된 30대 남성이 1심에서 징역 4년의 실형을 선고받아 법정 구속됐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