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라시 '페이스 다운 : 리본' 뮤비 표절 논란
데이식스 뮤비와 서사 전개 방식 매우 유사
데이식스 / 사진 = 텐아시아DB
데이식스 / 사진 = 텐아시아DB


그룹 데이식스의 '좀비' 리릭 뮤직비디오와 일본 그룹 아라시 뮤직비디오의 유사성 논란이 제기됐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에는 아라시의 '페이스 다운 : 리본'(face down : rebon) 뮤직비디오와 데이식스의 '좀비'(Zombie) 리릭 뮤직비디오가 유사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일본 그룹 아라시의 ‘페이스 다운: 리본’ 뮤직비디오(왼쪽)과 국내 그룹 데이식스의 ‘좀비’ 리릭 뮤직비디오(오른쪽) /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일본 그룹 아라시의 ‘페이스 다운: 리본’ 뮤직비디오(왼쪽)과 국내 그룹 데이식스의 ‘좀비’ 리릭 뮤직비디오(오른쪽) /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좀비' 리릭 뮤직비디오는 한 캐릭터를 중심으로 글자를 나열하는 형식으로 제작됐는데, 아라시의 뮤직비디오의 전개 방식이 거의 흡사하다는 지적이다.

데이식스의 뮤직비디오가 한 달 먼저 발표된 터라 아라시가 데이식스의 뮤직비디오를 표절한 게 아니냐는 의견에 힘이 보태지고 있다.

이와 관련해 데이식스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 별도의 대응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좀비' 리릭 뮤직비디오 제작자 측은 SNS를 통해 "이걸 영광이라 해야 하나"라며 아쉬움을 토로하기도 했다.

앞서, 아라시는 "K팝의 뿌리는 일본 아이돌"이라는 망언으로 논란이 된 바 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