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트레저(위)와 위클리 / 사진 = 엠넷 방송화면 캡처
그룹 트레저(위)와 위클리 / 사진 = 엠넷 방송화면 캡처


그룹 트레저와 위클리가 신인상의 영예를 얻었다.

6일 오후 진행된 엠넷 2020 MAMA (Mnet ASIAN MUSIC AWARDS,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에서 트레저와 위클리가 각각 남녀 신인상의 기쁨을 누렸다.

베스트 뉴 메일 아티스트에는 트레저의 이름이 호명됐다.

무대에 오른 트레저는 "오늘 저희 트레저가 2가지 목표를 한 번에 이뤘다"며 "MAMA에 나왔다는 것과 여기에서 신인상을 탔다는 게 믿기지가 않는다"라고 인사했다.

이어 "저희에게 이런 영광스러운 기회를 주시고 상을 주신 MAMA에게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트레저는 또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를 언급하며 "프로듀서 형, 누나들 멋있는 퍼포먼스를 만들어주신 형들, 옆에서 보이지 않는 곳에서 저희를 도와주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영광을 돌렸다.

또 팬덤을 언급하며 "트레저 메이커 여러분께 감사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다"고 팬들에게도 감사 인사했다.

베스트 뉴 피메일 아티스트 상의 주인공은 그룹 위클리였다. 위클리는 울먹이며 "정말 영광이다. 저희에게 뜻깊은 상을 주신 MAMA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또, 소속사 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와 팬덤 데일리에게도 인사했다. "아직 많이 부족하지만 앞으로 성장하고 발전하겠다"고 다짐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