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정규 '디 앨범'
59만장 판매고로 K팝 걸그룹 역대 신기록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걸그룹 블랙핑크가 음반 발매 첫날 단 하루치 집계만으로 K팝 걸그룹 역대 초동 판매량 최다 신기록을 세웠다.

국내 음반 집계 사이트 한터차트에 따르면 블랙핑크의 첫 정규앨범 '디 앨범'(THE ALBUM)은 지난 6일 출시되자마자 단숨에 약 59만장을 팔았다.

YG엔터테인먼트는 이와 관련 이는 우리나라 역대 걸그룹 단일 음반 출시 첫날 최고 수치. 미국과 유럽 지역 수출 물량 일부가 빠진 집계인 점을 떠올리면 실제 판매량은 더욱 많았을 것으로 추측된다고 전했다.

실제 블랙핑크의 '디 앨범'은 지난 2일 음원 공개 직후 미국을 비롯한 총 57개국 아이튠즈 앨범 차트 1위에 올랐다. 또 미국 애플뮤직 앨범 차트 전체 7위, 팝 앨범 차트로써는 정상을 차지하며 글로벌 파급력을 입증했다.

유력 외신도 주목하고 있다. 미국 경제지 포브스는 "블랙핑크의 '디 앨범'이 다음 주 빌보드 200에서 2위 진입을 바라보고 있다"고 전망했다. 이어 "'디 앨범'의 이러한 첫 주 예측은 미국 시장에서 블랙핑크의 존재감이 지난 1년 반 동안 얼마나 커졌는지를 보여준다"고 평가했다.

한편 추석 연휴 기간 컴백, 별다른 방송 활동에 나서지 않았던 블랙핑크는 곧 본격적인 무대로 팬들과 만날 계획이다. 오는 14일에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다큐멘터리 ‘블랙핑크: 세상을 밝혀라(BLACKPINK: Light Up the Sky)’도 공개된다.

한편, 블랙핑크 '디 앨범' 타이틀곡 '러브식 걸즈'(Lovesick Girls)는 뮤직비디오 속 간호사 성적 대상화 논란에 휩싸였다. 이와 관련 YG엔터테인먼트는 "특정한 의도는 전혀 없었으나 왜곡된 시선이 쏟아지는 것에 우려를 표한다"고 해명하며 해당 장면을 편집을 고민 중이라고 밝혔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