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듀서 "작은 점에서 시작된 역사 잊지 않을 것"
피카소·도라마르·단테·칸딘스키의 용복합 아트 뮤직
초호화 프로듀서 이면에 심오한 구조적 세계관
그룹 온리원오브. 사진 = 에잇디크리에이티브 RSVP 제공
그룹 온리원오브. 사진 = 에잇디크리에이티브 RSVP 제공


온리원오브가 새 앨범 이면에 있는 심오한 음악적 철학을 밝혔다.

지난달 27일 새 앨범 'Produced by [ ] Part 2'를 발매한 온리원오브는 그루비룸, 서사무엘, 배진렬 등 정상급 프로듀서들과 협업으로 주목 받고 있다.
전작 'Produced by [ ] Part 1'에서 그레이, 차차말론, 보이콜드에 이어 초호화 라인업을 완성하며 웰메이드 앨범이란 평가가 뒤따르고 있다.

타이틀곡 '얼음과 불의 노래(Prod. 그루비룸)'는 더욱 인상적이다. 조지 R.R. 마틴(George R. R. Martin)의 시리즈들을 연상시킨다. 얼음과 불이라는 상극의 이미지를 음악과 무대로 표현했다.

온리원오브의 총괄 프로듀서 제이든 정은 "얼음과 불을 인간의 감정으로 대입하고 비유한 곡"이라며 "뜨겁게 타오르다 식어버리기도 하고, 서로의 감정 차이를 많이 느끼는데 마치 얼음과 불 같다는 생각을 했다"고 설명했다.

기존 K팝에서는 좀처럼 찾기 어려운 스토리 라인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데뷔곡 '사바나'(savanna)부터 시작해 '세이지'(sage), '엔젤'(angel)로 이어져왔다. 각 앨범의 타이틀곡은 이미 팬들 사이에서 13세기 시인 단테의 거작 '지옥의 아홉층'이 거론되고 있다.

제이든 정은 "온리원오브는 레이어를 쌓아가듯 구조적인 단층을 차례대로 보여주려고 한다. 가장 큰 영향과 영감을 받은 것은 단테의 '신곡'이다"라며 "지옥과 연옥, 천국이라는 곳에서 우리는 죄를 짓기도 하며 구원을 받는다. 하지만 결국 모든 것은 모험이며 우리 인생과도 닮아있다"고 풀이했다.

수록곡 하나하나에도 의미와 상징이 존재한다. '디자이너'(designer), '피카소'(picassO), '도라 마르'(dOra maar)가 절묘한 연결고리를 지니고 있다. 제이든 정은 "사실 많은 이들이 피카소는 알지만 그의 뮤즈인 도라 마르는 잘 알지 못한다. 그들의 사랑과 소통으로 하나의 예술을 완성시켰다는 게 흥미로웠다"며 "두 곡은 다시 보이콜드와 함께 '디자이너'로 이어졌다. K팝에서 우리 온리원오브만 할 수 있는 주제와 음악이라는 생각이 들어서 더 깊게 파려고 노력했다"고 전했다.
그룹 온리원오브. 사진 = 에잇디크리에이티브 RSVP 제공
그룹 온리원오브. 사진 = 에잇디크리에이티브 RSVP 제공
온리원오브는 점선면의 구조적 세계관으로도 눈길을 모으고 있다. 그들의 음악은 작은 점이 만나 선을 만들고, 나아가 면을 완성하는 과정이라고 볼 수 있다. 러시아 화가 칸딘스키의 '포인트 앤드 라인 투 플레인'(Point and Line to Plane)를 지향하고, 미국의 천문학자 칼 세이건의 '페일 블루 닷'(Pale Blue Dot)을 관통하는 철학이다.

제이든 정은 "온리원오브의 음악에서는 여러 종류의 미술사와 철학을 찾을 수 있다"며 "우리는 결국 작은 점이다. 그렇게 때문에 겸손해야만 하고 무언가 이룰 수 있다면 그 역시 이 작은 점에서 시작된 역사라는 것을 잊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5월 데뷔한 온리원오브는 어느덧 500일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그동안 발매된 미니앨범 4장, 싱글 2장이 말해주듯 쉼표 없이 질주하며 존재감을 키워가고 있다. 의미있는 시도와 도전의 상징이 될 온리원오브는 각종 음악 방송 무대를 통해 '얼음과 불의 노래'로 음악팬들을 찾아간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