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년 만에 빌보드 꿈 이뤄 행복"
"핫 100 1위는 아미 덕분 감사해"
"앨범내고 콘서트…방탄소년단 답게"
그룹 방탄소년단. 사진 =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 사진 =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이 빌보드 양대 메인 차트를 점령한 소감부터 그래미 어워즈로 향하는 목표까지 모두 밝혔다.

방탄소년단은 2일 오전 11시 온라인 글로벌 미디어데이를 열고 전 세계 취재진을 만났다. 방탄소년단은 새 싱글 '다이너마이트'(Dynamite)로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 '핫 100' 1위에 오른 소감을 생생하게 전했다.

RM은 "제일 먼저 소식을 접했다. 제가 이런 게 있으면 잠을 못 잔다. 결과가 새벽에 나온다고 해서 확인하고 빨리 잤다. 너무 기뻐하지 않고 침착하게 할 일을 하려고 한다"며 "연습실에서 혼나던 것도 생각났다"고 전했다.

지민은 "새벽 4시쯤 소식을 들었는데 아침 7시까지 울다가 잠에 들었다"며 "쾌재를 부르다가 갑자기 차트를 보게 되다가 계속 어루만지게 되더라"고 했다. 또, "멤버들과 이야기를 했는데, RM에게 '형이 있어서 팀이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고 했다"며 "'우리도 하면 되는구나' 그 얘기를 많이 했다"고 웃었다.

정국은 "저도 뒤늦게 알았는데, 한 동안 멍했다. 좋은 멤버들, 좋은 회사, 아미들을 만나서 좋은 기운들이 합쳐져서 이런 성과를 낼 수 있었던 거 같다"며 "제 인생에 기록을 남길 수 있다는 게 너무나도 큰 영광"이라고 했다. 이날 생일었던 정국은 "생일에 너무 큰 선물을 받게 된 거 같다"며 "태어나길 참 잘한 것 같다"고 미소 지었다.

진은 "처음 차트를 보고 합성이라고 생각했다. 20분 뒤에 또 똑같은 차트가 올라오길래 정말이라는 걸 알았다"며 "팬들에게 마음을 전하기 위해 썼다 지웠다 했다"고 말했다.

슈가는 "아직도 얼떨떨하고 믿기지 않는다. 새벽에 확인하고 꿈인지 아닌지 꼬집어 봤다"며 "어릴 때부터 빌보드를 자주 듣고 자라서 더욱 꿈만 같았다"고 덧붙였다.

뷔는 "아직도 상경해서 숙소 생활하면서 좁은 지하 연습실에서 옹기종기 모여 연습하던 생각이 난다. 상경할 때 아빠와 택시를 탔는데, 사기 당했던 것도 이제는 추억이다"며 "정말 행복하다. 제일 좋은 상장을 받은 기분이다. 오늘은 근심 걱정 잊고 기뻐하고 환호하고 웃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제이홉은 "마냥 음악과 춤이 좋아서 시작했는데 진심이 세상에 통한 거 같다 벅차다"며 "정말 영광이다"고 인사했다.

이날 방탄소년단에게 '다음 목표가 무엇이냐'는 질문이 빠질 수 없었다. 슈가는 "목표를 이야기하는 게 부담스럽다"면서도 "그래미에서 컬래버 무대를 함께 했는데 이번에는 방탄소년단의 단독 공연을 해보고 싶다"며 "그래미에 서서 방탄소년단의 노래를 하고 싶다"고 밝혔다.

세계 시장에서 통한 비결과 관련한 질문도 나왔다. 마이크를 잡은 RM은 "'핫100' 1위가 팬덤이 움직여서 되는 것도 아니고 미국 대중들에게 저희가 얼만큼 다가갔는지 잘 모르겠다"면서 "저희가 꾸준히 두드려 왔던 지점이 있다고 생각한다. 우리가 무대에서 보여주는 음악과 퍼포먼스와 무대 뒤 모습과 노력 등 여러 가지가 모여서 통할 수 있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는 또 "'다이너마이트'의 언어적인 것과 많은 사람들에게 친숙한 티스코 팝 장르도 유의미 했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저희가 운이 좋았다"며 겸손해 했다.
그룹 방탄소년단. 사진 =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 사진 =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데뷔 이후 7년. 열심히 달려온 지난 날을 돌아봤다. 제이홉은 "7년 전 돋보이기 위해서 더 열심히 하는 방법 밖에 없었던 거 같다"며 "할 수 있는 만큼 체력이 닿는대로 열심히 했고 팀의 이름을 한번이라도 더 알리기 위해 최선을 다했던 거 같다"고 돌아봤다.

그러면서 7년 전의 자신에게 "'너의 노력이 헛되지 않았다'고 하고 싶다"고 말했고, 멤버들에게는 "정말 소중하다. 이제는 없어서는 안 될 삶의 큰 이유가 되었다. 7년 동안 함께 해 주어서 고맙다. 평생 함께 하자"고 마음을 전했다.

진은 팬 아미에 대한 애틋한 마음도 전했다. 그는 "'핫 100' 1위는 아미 여러분 덕분이다'며 "저희에게 아미라는 존재는 좋은 일이 있으면 제일 먼저 알리고 싶고 슬픈 일이 있으면 숨기고 싶고, 좋은 모습과 좋은 마음을 공유하고 싶은 존재"라며 '사랑한다'고 말했다.

지민은 "앞으로도 저희가 해야하는 일, 할 수 있는 일을 꾸준히 할 것이다. 꾸준하게 음악과 무대들을 열심히 준비할 계획"이라며 "코로나 종식을 위해서 많은 분들이 노력을 하고 계시다. 모든 사람이 힘을 합쳐야 하는데 많은 분들에게 위로와 기분 전환이 될 수 있게 하는 게 저희가 해야 할 일인 거 같다"고 말했다.

RM은 끝으로 "그래미 어워즈는 음악을 한다면 누구나 꿈꾼다. 단독 퍼포먼스를 통해서 저희 노래를 하고 싶고, 노미네이션도 되고 상도 받을 수 있으면 좋겠다"고 다부진 포부를 전했다.

또, "늘 해 왔던 공연이 꿈이 된 거 같다. 사실은 광장처럼 야외에서 공연을 하고 싶은데, 그럴 수 있으면 좋겠다"며 "올해 저희가 준비하고 있는 앨범이 나오고 콘서트도 하게 된다. 계속 할 수 있는 일들에 최선을 다하겠다. 방탄소년단답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방탄소년단은 미국 음악 전문 매체 빌보드가 발표한 최신 차트(9월 5일 자)에서 지난달 21일 발표한 디지털 싱글 '다이너마이트'로 메인 싱글 차트 '핫 100'에 1위로 진입하는 기염을 토했다.

앞서 4차례에 걸쳐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 '빌보드 200' 정상을 차지한 방탄소년단은 '핫 100'과 '빌보드 200'을 모두 점령한 한국 최초의 가수가 됐다.

이밖에도 방탄소년단은 2020 MTV 비디오 뮤직 어워즈(2020 MTV Video Music Awards)에서 '베스트 팝', '베스트 안무', '베스트 그룹', 베스트 K팝' 4개 부문에서 트로피를 품에 안으며 4관왕의 주인공이 됐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오는 10일 오후 9시 NBC TODAY 시티 뮤직 시리즈(Citi Music Series), 17일 오전 9시 NBC 아메리카 갓 탤런트(America’s Got Talent)에 출연한다. 이어 19일 오전 10시 아이하트라디오 뮤직 페스티벌(iHeartRadio Music Festival)에서 '다이너마이트' 무대를 선보인다. 26일 오전 9시에는 '다이너마이트' 안무 버전 뮤직비디오를 추가 공개할 예정이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