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이효리 / 사진제공=B2M엔터테인먼트
가수 이효리 / 사진제공=B2M엔터테인먼트


윤미래 / 사진제공=필굿뮤직
윤미래 / 사진제공=필굿뮤직
가수 이효리, 윤미래 '퀸'의 만남이 화제다.

MBC '놀면 뭐하니?'의 프로젝트 중 하나인 혼성그룹 싹쓰리가 가요계를 강타한 가운데, 린다G(이효리)가 윤미래와 함께한 솔로곡 '린다(LINDA)'가 인기다. 지난 1일 발매된 이 곡은 발표와 동시에 벅스, 지니뮤직 등 음원차트 1위를 차지했다.

'린다'는 누구나 간직하고 있는 '사랑받고 싶은 마음'을 표현한 곡으로, 린다G가 세상의 모든 린다에게 보내는 위로와 응원의 메시지를 담았다.
이효리X윤미래, '린다' 리스너 홀렸다…음원차트 강타
특히 린다G의 독보적인 중저음 음색과 최고의 보컬리스트 중 하나이자 래퍼 윤미래의 목소리가 어우러져 진한 여운을 선사했다는 평이다. 또 각자 다른 영역에서 오랜 활동을 이어온 두 사람의 자전적인 노랫말인 만큼 많은 이들의 공감을 일으켰다.

타이거JK도 아내 윤미래와 이효리의 추억을 공유하며 두 사람의 협업에 반가움을 전했다. 타이거JK는 SNS에 의정부 작업실에서 작업 중인 윤미래, 이효리, 뮤직비디오 감독 룸펜스의 사진을 업로드했다. 해당 사진은 2013년 평소 친분이 있던 이효리가 필굿뮤직에 방문해 연말 시상식 무대와 관련, 의견을 나누는 장면으로 팬들 역시 두 디바의 새 활동에 열띤 응원을 보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