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SF9  / 서예진 기자 yejin@
그룹 SF9 / 서예진 기자 yejin@


FNC엔터테인먼트 소속 그룹 SF9이 선배 그룹 AOA 논란 속에 컴백했다. 지난 앨범부터 상승세를 타고 있는 SF9의 칼군무는 여전했고, 팀 분위기도 화기애애했다. 하지만 팬 외에 누가 이들의 컴백 활동을 웃으며 반길 수 있을까.

SF9은 6일 오후 여덟 번째 미니 앨범 '글로리어스(9loryUS)'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쇼케이스는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SF9의 컴백 이틀 전 AOA 지민이 전 멤버 권민아를 괴롭혔다는 논란에 휩싸여 팀을 탈퇴했고, FNC는 이를 방관하고 묵인했다는 비난을 받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도 SF9은 정해진대로 신곡을 냈고, 활동을 이어간다. SF9은 아무런 잘못이 없다. 단지 운이 없을 뿐이다.

SF9 멤버 9명이 하나가 되어 맞이하는 뜨겁고 찬란한 순간을 담았다는 '글로리어스'에는 타이틀곡 '여름 향기가 날 춤추게 해 (Summer Breeze)'를 비롯해 '별을 따라 (Into The Night)' 'OK Sign' '비켜 (All Day All Night)' '미친 것처럼 (Go High)' '마이 스토리, 마이 송(My Story, My Song)' 등 6곡이 수록됐다.

'여름 향기가 날 춤추게 해'는 여름 무드를 담은 하우스 장르의 곡으로 멤버 영빈과 주호가 작사에 참여했다.
그룹 SF9  / 서예진 기자 yejin@
그룹 SF9 / 서예진 기자 yejin@
이날 휘영은 "화면으로나마 팬들과 소통할 수 있어서 감사하다. 팬들의 컴백한 동안만이라도 무료함을 달랠 수 있었으면 좋겠다. 어려운 시기 함께 극복해서 팬들과 만나고 싶다"고 말했다.

지난 앨범과 가장 크게 달라진 점에 대해 재윤은 "멤버들의 피지컬과 비주얼이 원래 좋았다고 생각했는데 그 부분이 조금 더 업그레이드 됐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 멤버 전원이 평소에도 자기 관리를 열심히 하는데 여름 컴백을 앞두고 조금 더 심혈을 기울였다. 몸이 좋아지면서 분위기도 한층 성숙미가 생겼다. 노래 덕분에 청량함도 생긴 것 같다"고 설명했다.

SF9은 데뷔 후 여러 장의 앨범을 냈지만, 크게 활약하지 못 하다가 멤버 찬희와 로운이 연기자로 크게 활약하며 재조명 받았다. 이후 지난 1월 발매한 '굿 가이(Good Guy)'로 데뷔 후 처음으로 지상파 음악방송에서 1위를 차지했다.
그룹 SF9의 로운  / 서예진 기자 yejin@
그룹 SF9의 로운 / 서예진 기자 yejin@
로운은 "앞선 활동의 성적이 좋았기 때문에 이번 활동에 대한 부담감이 없다면 거짓말이다. 1위라는 숫자에 포커스를 두기보다는 전 앨범보다 나은 모습을 보여주자는 생각으로 임했다"고 밝혔다. 이어 영빈은 "지난 활동에서 팬들뿐만 아니라 많은 분들이 좋아해 주셨다. 그래서 부담감도 있었지만, 팬들과 대중에게 좋은 퍼포먼스를 보여줘야겠다는 생각으로 '조금 더 잘하자', '만족시켜드리자'는 마음으로 준비했다"고 덧붙였다.

이번 활동 목표는 이효리, 유재석, 비로 구성된 혼성 그룹 싹쓰리와 함께 차트에 머무는 것. 영빈은 "싹쓰리가 데뷔를 앞두고 있지 않나. 싹쓰리가 데뷔를 했을 때 데뷔곡과 우리의 노래가 같은 차트에 있는 게 목표"라고 밝혔다.

SF9의 '글로리어스' 음원 전곡은 오늘(6일) 오후 6시 각 음원사이트에서 공개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