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곡 '엉덩이'로 컴백
활동 첫 주 눈도장
'끼수찬'다운 매력발산
'인기가요' 김수찬 / 사진 = SBS 영상 캡처
'인기가요' 김수찬 / 사진 = SBS 영상 캡처


가수 김수찬이 SBS '인기가요'에 출연하며 컴백 신호탄을 날렸다.

김수찬은 5일 방송된 SBS '인기가요'에 출연해 신곡 '엉덩이(HIP)'로 컴백 무대를 선보였다. 지난 4일, 첫 미니앨범 '수찬노래방'을 발매한 김수찬은 올여름 무더위를 날릴 섬머송 '엉덩이'로 화려하게 컴백했다.

상반기 최고의 화제 프로그램인 TV조선 '미스터트롯' 출연 이후 첫 신곡을 선보인 김수찬은 평소 '끼수찬'으로 불릴 만큼 컴백 무대부터 흥과 끼를 폭발시키며 활동 첫 주 대중들에게 확실한 눈도장을 찍었다. 헤어스타일부터 의상까지 모두 핑크빛으로 물들이며 EDM(일렉트로닉 댄스 뮤직)의 톡톡 튀는 리듬을 더욱 신나는 무대로 만들었다.

신곡 '엉덩이'는 지난 2003년 바나나걸 프로젝트의 데뷔 곡이자 국내 최고 작곡가 방시혁이 쓴 '엉덩이'를 리메이크한 곡이다. 일렉트로닉 댄스 뮤직을 기반으로 한 사운드에 김수찬의 흥을 유발하는 트로트를 가미해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따라 부를 수 있는 댄스트롯 곡이 탄생했다.

방탄소년단(BTS)를 탄생시킨 방시혁 대표의 프로듀싱으로 공개 전부터 화제를 모은 신곡 '엉덩이'는 리메이크 효과로 많은 사람들에게 익숙한 멜로디를 각인시킬 전망이다. SBS '인기가요' 컴백 무대로 본격 컴백 신호탄을 쏜 김수찬이 올 여름, 가요계 어떤 돌풍을 일으킬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5일 SBS '인기가요'로 컴백한 김수찬의 신곡 '엉덩이'가 포함된 미니 1집 '수찬노래방'은 6일부터 오프라인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