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인피니트/사진제공=울림 엔터테인먼트
그룹 인피니트/사진제공=울림 엔터테인먼트


그룹 인피니트가 오늘 9일 데뷔 10주년을 맞이한다.

인피니트는 뛰어난 가창력과 퍼포먼스로 실력파 보이그룹의 입지를 탄탄히 굳히며 '1세대 아이돌' 신화를 잇는 장수 아이돌 반열에 올라섰다.

인피니트는 2010년 6월 9일 첫 번째 미니앨범 '퍼스트 인베이젼(First Invasion)'의 타이틀곡 '다시 돌아와'로 가요계에 데뷔했다. 인피니트는 데뷔 초 모든 멤버가 마치 한 사람인 것처럼, 한 치의 오차도 없이 퍼포먼스로 '칼군무돌'이라는 수식어를 얻었다.

인피니트는 2011년 첫 번째 정규 앨범 타이틀곡 '내꺼하자'를 시작으로 'Paradise' '추격자' 'Man In Love(남자가 사랑할 때)' 'Destiny' 'Last Romeo' 등으로 음원차트와 음악방송 1위를 휩쓸었다.

또한 인피니트는 완전체 활동뿐만 아니라 유닛 음반 발매, 예능, 드라마 출연 등의 개별 활동까지 다방면에서 따로 또 같이 대중의 큰 사랑을 받으며 성장했다.

남우현은 샤이니 키와 함께 Tohaert(투하트)로, 장동우는 인피니트H로, 이성열·엘·이성종은 인피니트F로 활동하며 인피니트에서는 보여주지 않았던 자신들의 음악적 색을 팬들에게 선사했다. 김성규는 솔로 앨범 활동을 비롯해 드라마, 예능, 뮤지컬, 연극 등 다방면에서 활동하며 만능 엔터테이너임을 증명했다.
그룹 인피니트/사진제공=울림 엔터테인먼트
그룹 인피니트/사진제공=울림 엔터테인먼트
솔로 및 유닛 활동의 성과도 뚜렷했다. 성규는 솔로곡 '너여야만 해' 'True Love'로 음악방송 1위를 경험했고, 인피니트H의 '예뻐'와 인피니트F 싱글 앨범 '청(淸)'은 각각 음악방송과 음원차트에서 1위를 차지했다.

현재 인피니트는 리더 성규와 엘을 제외하고 모든 멤버들이 국방의 의무를 다하고 있다. 전역 후 한층 더 성숙해진 모습과 업그레이드된 실력으로 팬들에게 돌아올 인피니트의 모습이 벌써부터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 측은 "팬들의 변치 않는 응원과 사랑으로 인피니트가 어느덧 데뷔 10주년을 맞이했다"며 "인피니트의 멤버들은 앞으로도 이름처럼 팬들에게 무한한 감동을 선사할 것이다. 인피니트의 그다음 10년도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데뷔 10주년을 맞은 인피니트는 현재 군 복무 중인 멤버를 제외한 성규, 엘이 오는 9일 오후 8시 네이버 브이라이브(VLIVE) '브이쿠키(VCOOKIE)' 채널을 통해 팬들을 만날 예정이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