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히트 엔터테인먼트(위),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 로고./ 텐아시아 DB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위),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 로고./ 텐아시아 DB


또 다시 불거져 나온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와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이하 플레디스)의 합병설에 양사가 결정된 바 없다는 입장을 전했다.

18일 한 매체는 빅히트와 플레디스의 합병이 확정됐다고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빅히트는 더 강력한 라인업을 구축하기 위해 플레디스를 인수합병하기로 하고 계약을 모두 마쳤다고 전해졌다. 빅히트와 플레디스의 합병은 꾸준히 불거져 나온 터라 확정 보도에 관심이 쏠렸다.

또 다른 매체는 플레디스가 소속 가수들에게 이같은 결정을 알렸다고도 보도했다.

빅히트 측은 이날 텐아시아에 "다양한 기회들에 대해 열려있으나 문의하신 내용은 결정된 바 없다"고 전했다. 플레디스 측은 답변할 것이 없고 결정된 바도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빅히트는 지난해 7월 그룹 여자친구의 소속사 쏘스뮤직을 인수합병한 바 있다. 또 연내 IPO(기업공개)와 함께 코스피 상장도 추진 중인 것으로도 알려졌다. 이에 최근엔 방시혁 단독 대표 체제를 선언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