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S.E.S 바다(왼쪽에서), 유진, 슈 /
S.E.S 바다(왼쪽에서), 유진, 슈 /


1세대 걸그룹 S.E.S가 18년 만에 콘서트를 연다.

S.E.S는 30일 서울 광진구 군자동 세종대학교 대양홀에서 단독 콘서트 ‘리멤버, 더 데이(Remember, the day)’를 개최하고 팬들 앞에 선다. 1998년 이후 18년 만이다.

공연에 앞서 기자횐견을 열고 벅찬 소감을 전했다.

바다는 “S.E.S가 다시 뭉칠 수 있다는 것 자체로 우리의 곡인 ‘드림스 컴 트루(Dreams Come True)’가 떠오른다”고 말했다.

유진은 “1998년에 콘서트를 하고 18년 만이다. 굉장히 즐겁고 감동이다. 멤버들과 늘 꿈꿔온 순간”이라며 “팬들과 다시 만난다는 것만으로도 의미가 깊다. 팬들을 만날 생각에 가슴 벅차고 기대된다”고 밝혔다.

슈 역시 “시간의 소중함을 매순간 느낀다. 우리가 다시 돌아온다는 것에 대해 많은 분들이 같이 행복함을 느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그때 그 시절을 느끼며 묘한 시간이 될 것 같다”고 기대감을 전했다.

S.E.S 유진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S.E.S 유진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S.E.S는 데뷔 20주년을 기념해 준비한 이번 콘서트를 위해 다양한 레퍼토리를 구성했다. 1990년대 활동한 히트곡은 물론, 어쿠스틱 메들리로 재편곡한 노래까지 풍성하게 마련한 것. 여기에 SM 총괄 프로듀서의 ‘그대로부터 세상 빛은 시작되고’, 여행스케치의 ‘산다는 건 다 그런 거 아니겠니’ 등의 리메이크 무대도 꾸민다.

다시 뭉친 S.E.S는 SM의 수장 이수만 프로듀서를 향한 고마움도 잊지 않았다.

바다는 “정말 애를 많이 써주셨다”며 눈물을 흘렸고, 슈 역시 “마치 집에 돌아가는 것처럼 낯설지 않았다”고 회상했다.

S.E.S 바다(왼쪽부터), 유진, 슈 /
S.E.S 바다(왼쪽부터), 유진, 슈 /
S.E.S는 또 내년 1월 2일 스페셜 음반도 발표한다.

슈는 “그간 각자의 인생을 살았는데, 뭉치고 음반 작업을 하면서 확실히 느꼈다. 각자 다른 빛을 갖고 있는 보석이지만 셋이 뭉쳤을 때 가장 빛난다”고 말했다. 유진도 “우리 셋의 목소리가 잘 어우러진다는 걸 알았다. 우리의 하모니에 우리마저도 향수를 불러일으켰다”고 전했다.

끝으로 유진은 “팬들과 하나 되는, 마음이 통하는 시간이 될 것 같아서 기대된다”고 벅찬 감동을 전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