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수정 기자]
SM 이수만
SM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가 2016년 새 보이그룹을 발표했다. 이름하야 NCT(Neo Culture Technology).

SM은 지난 27일 오후 SM타운 코엑스 아티움에서 열린 프레젠테이션 쇼 ‘SM타운 : 뉴 컬처 테크놀로지(New Culture Technology), 2016’에서 홀로그램과 그래픽 등을 활용해 2016년 SM의 5개 신규 프로젝트를 발표, K-POP의 미래를 제시했다. 이날 올해 데뷔하게 될 SM의 대형 신인 보이그룹 NCT를 최초로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이날 이수만은 새 프로젝트와 새 보이그룹 NCT 소개에 앞서 SM의 4가지 핵심 문화기술(CT)을 소개했다. 캐스팅, 트레이닝, 프로듀싱, 매니지먼트(마케팅)로 이뤄진 SM의 체계적인 시스템을 소개해 SM이 국내 엔터테인먼트업계 정상에 오른 비결을 엿볼 수 있었다. 이수만은 여기에 ‘인터랙티브(Interactive)’ 즉, ‘소통하고자 하는’ 새로운 키워드를 추가해 CT에서 NCT로 나아가는 새로운 방향을 제시했다.

NCT는 지금까지 SM이 제작했던 아티스트와는 차원이 다른 새로운 형태를 지닌다. 이날 공개된 NCT에 대한 정보 속 기대되는 SM과 NCT의 새로운 모습은 무엇일까. NCT의 핵심은 다음으로 요약된다.

# “키워드는 개방성과 확장성”
# “NCT라는 브랜드 아래, 각 도시 베이스 데뷔”
# “새로운 멤버 영입 자유로움 + 멤버수 제한 無”
# “진정한 의미의 ‘한류현지화’”

NCT라는 브랜드 아래 전 세계 각 도시를 베이스로 한 각각의 팀이 순차적으로 데뷔하며, 이 팀들간의 다양한 콜라보레이션 유닛들이 나오게 될 예정이다. 마치 NCT의 ‘CT’가 ‘CITY(도시)’라는 동음이의어를 떠올리게 만들기도 한다.

NCT는 올 봄 첫 번째 유닛의 데뷔를 시작으로 상반기 내 서울과 도쿄에서 활동할 팀, 하반기 내 중국어권 주요 도시들에서 활동할 팀들이 순차적으로 공개될 예정이라고 소개했다. 또한 동남아시아와 라틴 아메리카 등 전세계 각 지역을 베이스로 한 팀들도 탄생시킬 예정이다.

이수만 프로듀서는 NCT를 설명하면서 한류 3단계를 설명했다. 1단계는 단순히 한류 문화 상품 수출, 2단계는 현지 회사, 현지 아티스트와 합작, 3단계는 현지 회사와 합작 회사를 설립해서 현지 사람들에 SM의 문화기술을 전수하는 단계다. 이수만 프로듀서는 “NCT는 이런 배경 안에 진정한 한류 연결을 이뤄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새로운 멤버의 영입과 멤버수 제한의 자유로움은 그동안 SM의 골치를 썩였던 전속 계약 분쟁을 자연스레 해결할 수 있다. 특히 엑소 중국 멤버 이탈을 두고 생긴 한류 그룹 제작 문제점을 현지화 전략과 각 도시 베이스 구축을 통해 해결책을 모색할 수 있다. 현지 사정과 그룹 행보에 따라 개인 활동 및 그룹 활동의 비중을 조정할 수 있고, 현재 중국내 공작소 설립과 같은 융통성도 높일 수 있다.

이수만 프로듀서가 H.O.T 시절부터 지속적으로 언급한 로테이션 시스템도 NCT를 통해 비로소 구현된다. SM은 슈퍼주니어 데뷔 당시 로테이션 시스템을 적용하려 했으나 팬들의 반발로 중단했다. 새 멤버 예리를 추가했던 레드벨벳의 경우도, SM루키즈의 유닛이라는 설이 제기됐으나 SM은 예리 합류 이후 새 멤버를 추가하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번 NCT는 공식 데뷔 전에 자유로운 영입과 무제한 멤버를 공식적으로 밝히면서 팬들의 반발을 처음부터 차단하게 됐다. 대신 ‘루키즈 엔터테인먼트’ 등 팬들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프로듀싱 시스템을 통해 NCT의 가치인 ‘인터랙티브’를 구현할 것으로 보인다.
NCT 티저
NCT 티저
NCT라는 브랜드 안에 자유로운 멤버 변동과 유닛, 콜라보레이션의 가능성은 AKB48 등 일본의 아이돌 시스템을 떠올리게 한다. 그러나 국내 아이돌의 경우, 인기 아이돌의 멤버 변동이 인기에 부정적 요소로 작용하기도 한다. NCT 서울, 도쿄팀이 성공을 거두더라도 그 팬덤이 NCT 중화권팀을 지지하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 현지에서는 인기를 얻지만, 결국은 따로 떨어진 NCT의 활동이 될 수 있다. 도시 간, 그리고 멤버 간, 팀 간의 활동을 어떻게 유기적 그리고 효과적으로 연결시키느냐도 SM의 과제다.

연결고리는 ‘꿈들의 동기화’가 보여준 세계관으로 예상된다. 공개된 SM은 NCT 티저 영상에서는 NCT 속 가치들을 엿볼 수 있었다. 첫 번째 티저 ‘오리진’에서는 황량한 사막에서 바다를 만나는 아이의 모습으로 꿈을 표현했다. 프레젠테이션 쇼에서는 ‘나의 꿈은’이라는 표현이 수십 개의 언어로 번역돼 세계를 연결시키는 홀로그램쇼가 펼쳐졌다. 이어 두 번째 티저에서 ‘꿈들의 동기화(Synchronization of your dreams)’란 표현을 사용했다. SM 특유의 원테이크기법이 사용돼 각 멤버들의 독무가 이어지다 군무로 합쳐졌다. 세 번째 티저에서는 중국인 멤버의 무술에서 차용한 독무가 펼쳐졌다. 현지화 전략의 의지를 표방한 듯 보였다. SM은 동방신기, 엑소 등 그룹마다 저마다 세계관을 구축했다. NCT에서는 ‘꿈’과 ‘연결’을 이용한 더 공고해진 세계관이 예상된다. 저마다의 꿈을 어떻게 연결시켜 NCT라는 막강한 브랜드를 만들어나갈지 기대를 모은다.

이수만 프로듀서는 이날 발표를 마치면서 “전세계를 배경으로 가장 큰 문화의 꽃을 피우겠다”고 말했다. NCT를 한류의 마지막 단계라고 말했다. 어찌 보면 NCT는 현재의 트렌드를 반영하면서 동시에 SM 설립 때부터 꿈꿔온 형식을 구현하는 것이다. SM이 자신들의 꿈을 이룰 수 있을까. 거대한 2016년발 물결이 시작됐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SM엔터테인먼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