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untitled


줄리아 하트의 7년 만의 새 앨범이 인디차트 1위에 올랐다.

4월 11일부터 26일까지 판매량을 합산한 케이_인디차트 Vol. 28에 따르면 밴드 줄리아 하트의 정규 5집 ‘인디 달링을 찾아서’가 1위에 랭크됐다. 정바비가 이끄는 밴드 줄리아 하트는 2001년 첫 앨범 ‘가벼운 숨결’을 발표하고 마니아층을 형성해나갔다. 7년 만에 발표된 이번 앨범에는 총 11곡이 수록됐으며 음반에는 제작과정을 담은 메이킹 필름의 DVD가 함께 담겼다.

해피로봇레코드의 컴필레이션 앨범 ‘민트페이퍼 프레젠트 브라이트 #2(Mintpaper Presents Bright #2)’는 3위에 올랐다. 이 앨범에는 민트페이퍼가 선정한 실력파 신인들인 정재원, 소심한 오빠들, 이선, 피네 등 10팀의 곡이 담겼다. 델리 스파이스가 정규 8집 발매를 앞두고 미리 공개한 싱글 ‘타임머신’은 5위에 올랐다. 이 싱글에서는 8집에 수록될 예정인 ‘블랙 나이트’ ‘너와 나의 드로리안’을 영상과 함께 5.1 서라운드로 감상할 수 있다.

한성욱, 김재훈의 2인조 동네빵집의 첫 앨범 ‘아주 오래된 이야기’는 7위에 올랐다. 유재하 음악경연대회 출신인 동네빵집은 2012년에 정식으로 결성된 팀으로 서정적인 음악을 들려준다. 아마도 이자람 밴드의 새 EP ‘크레이지 배가본드’는 13위에 랭크됐다. 앨범에는 천상병 시인의 시에 멜로디를 붙인 7곡이 수록됐다.

신예 일렉트로 팝 밴드 피네의 첫 정규앨범 ‘서로의 도시’는 33위에 올랐다. 임은철(작곡, 신디사이저) 조정빈(보컬, 베이스), 박지섭(보컬, 기타)로 2010년에 결성된 피네는 작년에 데뷔 EP ‘체리 블러썸(Cherry Blossom)’을 발표하고 첫 선을 보였다. 피네는 최근 트렌디한 일렉트로닉 음악처럼 댄서블한 음악과 달리 차분하고 서정적인 사운드를 주로 들려준다.

남성 싱어송라이터 빌리 어코스티(본명 홍준섭)의 첫 정규앨범 ‘소란했던 시절에’는 39위에 올랐다. 유재하 음악경연대회 출신인 빌리 어코스티는 출중한 기타실력을 바탕으로 통기타의 질감을 잘 살린 노래들을 들려준다. 여성 싱어송라이터 민채의 새 EP ‘샤인 온 미(Shine on Me)’는 46위에 올랐다.
untitled
untitled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차트제공. 미러볼뮤직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이준, 어제의 이준을 뛰어넘다 6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