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즈메의 문단속' 내한 기자간담회
'스즈메' 신카이 마코토, "물 표현 매우 성가시지만 매 작품 그린다"


신카이 마코토 감독이 물을 애니메이션으로 만드는 것에 고충을 나타냈다.

8일 오전 서울 성동구 성수동 메가박스에서 영화 '스즈메의 문단속'(감독 신카이 마코토) 내한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감독 신카이 마코토와 주인공 스즈메 역인 하라 나노카가 참석했다.

이날 신카이 마코토는 작품 속에서 물을 여러번 그려내는 것과 관련 "사실 물은 매우 성가시다. 사람 지나갈 때 파동이 일고, 물방울이 튄다. 애니메이터들이 힘들어 하지만 관객들은 그걸 아름답게 느끼고 좋아해 주신다"고 밝혔다.

"힘들지만 매 작품 물에 대해서 잘 그려내려고 노력한다"는 신카이 마코토는 "현장에 계시는 애니메이터분들이 '또 물이에요?'라고 하는 분이 많은데 저의 역할은 현장에 있는 분들이 하기 싫어하는 걸 하도록 독려하는 것이기 때문에 하고 있다"고 말했다.

세 작품 연속 재해를 다룬 신카이 마코토는 "앞으로는 전혀 다른 것을 만들 생각"이라며 "신작에 대해서는 백지 상태다. 한국에 와 있는 동안 힌트를 얻으면 좋을 것 같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여 말했다.

'스즈메의 문단속'은 우연히 재난을 부르는 문을 열게 된 소녀 스즈메가 일본 각지에서 발생하는 재난을 막기 위해 필사적으로 문을 닫아가는 이야기를 담았다. 영화는 동일본 대지진에서 발생한 일본 관측 사상 최대 규모 9.0의 대지진을 가장 주요 소재로 삼았다.

3월 8일 개봉.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