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영화 '멍뭉이' 포스터
/사진=영화 '멍뭉이' 포스터


영화 '멍뭉이'(감독 김주환)가 3월 1일 개봉을 확정했다.

배급사 (주)키다리스튜디오에 따르면 '멍뭉이'는 오는 3월 1일 개봉을 확정 지었다. '멍뭉이'는 견주 인생 조기 로그아웃 위기에 처한 민수(유연석 역)와 인생 자체가 위기인 진국(차태현 역), 두 형제가 사랑하는 반려견 루니의 완벽한 집사를 찾기 위해 면접을 시작하고 뜻밖의 견명적인 만남을 이어가는 영화.
/사진=영화 '멍뭉이' 포스터
/사진=영화 '멍뭉이' 포스터
이와 함께 2종의 1차 포스터와 예고편이 공개됐다. 먼저 공개된 2종의 1차 포스터는 벌써부터 봄의 시작을 알리는 듯 멍뭉미 대표 두 배우의 유쾌한 모습이 돋보인다. 첫 번째 포스터는 귀여움 한도 초과의 멍뭉이들과 다른 듯 꼭 닮은 꿀케미를 자랑하는 민수와 진국, 국민 브라더가 환한 웃음을 지으며 가족사진을 찍는 모습으로 보는 사람마저 따뜻하게 녹인다.

여기에 "집사 면접 한 번 보실'개'요"라는 카피는 2023년 가장 유쾌한 여정의 시작을 알린다. 또 다른 포스터는 앞선 이미지에서 보여준 즐거웠던 미소는 온데간데없이 사라진 채 울상 짓는 민수와 결의를 다지는 듯한 진국의 180도 다른 분위기로 궁금증을 자극한다.

예고편은 금쪽같은 두 청년의 완벽한 견주 찾기가 얼마나 버라이어티하게 그려질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견주 인생 최대 위기를 맞은 민수와 진국의 여행에 천진난만 개성 만점 멍뭉이들이 하나에서 여덟이 되는 특별한 이야기가 즐거움을 더한다.
/사진=영화 '멍뭉이' 예고편
/사진=영화 '멍뭉이' 예고편
사랑하는 존재들과 가족의 완성을 꿈꾸는 민수 역은 유연석이 맡았다. 유연석은 특유의 따뜻한 분위기와 순수함으로 루니와 여자친구를 위해 무엇이든 하는 사랑꾼의 면모와 갑자기 찾아온 위기 앞에 애처로운 모습이 보는 이들마저 보듬어 주고 싶은 매력을 자랑할 예정.

차태현은 야심 차게 오픈한 카페는 말아먹어 돈은 궁하지만 의리 하나는 최고인 진국을 연기한다. 영화 '신과 함께' 시리즈 이후 오랜만에 스크린에 복귀해 시선을 끈다.

차태현은 진국이라는 이름에 걸맞은 인성으로 민수에게 사촌 형이지만 친형 못지않은 존재가 되어 주며 함께하는 여정 끝에 계획에도 없는 집사 라이프를 시작한다. 겉으로는 철없어 보여도 누구보다 정 많고 듬직한 캐릭터로 착붙 연기를 펼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사진=영화 '멍뭉이' 예고편
/사진=영화 '멍뭉이' 예고편
특히 유연석과 차태현은 2008년 드라마 '종합병원2' 이후 '멍뭉이'로 15년 만에 재회한다. 두 사람은 인연을 바탕으로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환상적인 케미를 완성했다는 후문.

김주환 감독은 '청년경찰'에서 보여줬던 두 남자의 이야기에서 두 형제의 이야기로 발전시켜 한층 공감 가는 가족의 이야기를 전한다. 이와 함께 두 배우의 완벽한 티키타카에 눈과 마음이 편안해지는 멍뭉이들의 귀여움, 따듯한 메시지까지 더해 전 세대 관객들을 저항불능 매력에 빠지게 할 예정이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