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CJ ENM
/사진제공=CJ ENM


배우 진선규가 영화 '카운트'(감독 권혁재)를 통해 예측할 수 없는 매력의 마이웨이 선생 시헌으로 새로운 인생 캐릭터 탄생을 예고했다.

25일 배급사 CJ ENM은 '카운트'에서 시헌 역을 맡은 진선규의 스틸을 공개했다. '카운트'는 금메달리스트 출신, 한번 물면 절대 놓지 않는 마이웨이 선생 시헌(진선규 역)이 오합지졸 핵아싸 제자들을 만나 세상을 향해 유쾌한 한 방을 날리는 이야기다.

영화 '범죄도시', '극한직업', '승리호'에 이어 지난해 698만 관객을 동원한 '공조2: 인터내셔날'까지 장르를 불문하고 다양한 캐릭터로 활약한 진선규. 그런 그가 '카운트'의 시헌으로 새로운 연기 변신에 나선다.
/사진제공=CJ ENM
/사진제공=CJ ENM
포기를 모르는 마이웨이 쌤 시헌은 누구도 꺾을 수 없는 직진 행보로 주위 사람들을 뒷목 잡게 하며 일명 미친개로 불리는 인물이다. 진선규는 "시나리오 첫 장을 읽을 때부터 너무 설렜다", "전작과는 또 다른 캐릭터"라고 전한 진선규는 겉보기에는 까칠하지만 따뜻한 마음만은 진심인 시헌의 겉바속촉 카리스마로 극장가에 유쾌한 웃음을 전할 예정.

또한 실제 고향인 진해를 배경으로 이야기가 전개되는 만큼 진선규의 생생한 사투리 연기는 물론, 레트로한 까치집 머리와 형형색색의 트레이닝복으로 완성된 강렬한 비주얼을 찰떡같이 소화해내며 캐아일체의 정석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권혁재 감독은 "천군만마를 얻은 기분이었다. 영화 속 캐릭터처럼 실제로도 후배 배우들을 함께 이끌어 가는 특유의 리더십이 있는 배우다"라고 신뢰했다.

한편 '카운트'는 오는 2월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