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천룡팔부: 교봉전' 교봉 역 견자단 인터뷰
/사진=영화 '천룡팔부: 교봉전' 견자단 캐릭터 포스터
/사진=영화 '천룡팔부: 교봉전' 견자단 캐릭터 포스터


중국 배우 견자단이 송지효에 대해 언급했다.

견자단은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영화 '천룡팔부: 교봉전'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천룡팔부: 교봉전'은 북송 초기 송나라와 거란족의 요나라가 갈등을 겪던 시기를 배경으로, 거지 패거리 개방에 들어가 우두머리인 방주가 된 교봉(견자단 역)이 음모에 휩싸여 살인 누명을 쓰고 개방을 스스로 떠나면서 새롭게 시작되는 여정을 담은 정통 무협 액션.

견자단은 '천룡팔부: 교봉전'을 통해 배우, 제작, 감독, 무술 감독까지 1인 4역을 맡았다. 특히 견자단은 영화 홍보를 위해 13년 만에 세 번째로 한국을 방문했다.

이날 견자단은 "비행기에서 내리자마자 일을 시작했다. 한국을 느껴볼 시간이 없었다. 이번 내한 일정이 바빠서 한국을 즐겨볼, 느껴 볼 시간 없었다. 다음에 오면 여유롭게 오고 싶다. 지금까지 호텔 나와서 스케줄하고 호텔로 돌아가 한숨 자고 다시 스케줄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 영화와 배우들에 대해 "한국 영화는 뛰어나고, 한국 배우들의 연기도 대단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견자단은 "저는 바쁜 삶을 살았다. 그래서 이렇게 바쁜 일정에 익숙하다. 또 비행기를 타고 다른 나라로 이동하는 거에 익숙하다. 그래서 내가 어떤 국가에 있는 경우도 잘 모른다. 오늘도 바로 홍콩에 돌아가서 영화 홍보 작업을 해야 한다. 이렇게 바쁜 건 영화 작업자로서 숙명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견자단은 '천룡팔부: 교봉전' 홍보를 위해 최근 '런닝맨' 녹화에 참여했고, '아침마당'에도 출연했다. 그는 "사실 어떻게 편집이 됐는지 모르겠다. 그래서 말씀드리기가 조심스럽다. 촬영 현장에서 통역을 거쳐야 해서 소통이 어려웠다"고 털어놨다.

또한 "한국의 모든 분이 저한테 친절했다. 지석진, 김종국 씨가 기억에 남는다. 서툰 중국어로 소통하려고 했고, 친절하게 대해주셨다. 송지효 씨도 친절하게 대해주셨다. 송지효 씨가 저를 좋아한다고 해줬고, 사진도 찍었다"며 웃었다.

한편 '천룡팔부: 교봉전'은 오는 25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