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상호 감독이 12일 오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넷플릭스 '정이'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
[TEN 포토] 연상호 감독 '김현주 잘생긴 배우'


연상호 감독의 '정이'는 기후변화로 폐허가 된 지구를 벗어나 이주한 쉘터에서 발생한 전쟁을 끝내기 위해 전설적인 용병 ‘정이’의 뇌를 복제, 최고의 전투 A.I.를 개발하려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SF 영화.

김현주, 류경수 등이 출연하며 오는 20일 공개한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