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승원, 김선호, 김강우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솔트엔터테인먼트, 아이오케이컴퍼니
차승원, 김선호, 김강우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솔트엔터테인먼트, 아이오케이컴퍼니


영화 '폭군'(감독 박훈정)이 배우 차승원, 김선호, 김강우 등 캐스팅을 확정짓고 크랭크인했다.

9일 배급사 (주)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에 따르면 영화 '신세계', '마녀' 시리즈 박훈정 감독의 차기작 '폭군'이 차승원, 김선호, 김강우 등의 캐스팅을 확정 짓고 지난 1월 2일 크랭크인했다.

'폭군'은 폭군 프로그램의 마지막 샘플이 배달사고로 사라진 후 각기 다른 목적으로 그것을 차지하기 위해 모여든 사람들이 서로 쫓고 쫓기게 되는 이야기다.

영화 '독전', '낙원의 밤', '싱크홀'을 비롯 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까지 폭넓은 스펙트럼의 캐릭터 소화력을 자랑하는 차승원이 폭군 프로그램 관련 세력을 제거하는 임무를 맡게 된 전직 요원 임상 역을 맡는다.

다양한 연극무대에서의 활약은 물론,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 '스타트업'에서 대중의 인기를 한 몸에 받은 김선호가 국가기관 소속이지만 비공식적으로 폭군 프로그램을 운용해온 ‘최국장’ 역을 맡아 지금껏 보여준 필모그래피와는 180도 다른 변신을 예고했다.

또한 영화 '간신', '돈의 맛', '사라진 밤' 등 강렬한 연기로 대중에게 깊은 인상을 남긴 김강우는 폭군 프로그램의 마지막 샘플을 폐기하려는 해외 정보기관 소속의 폴 역을 맡아 극에 긴장감을 더한다.

차승원은 "'폭군'을 통해 새로운 모습으로 관객들을 찾아 뵐 수 있을 것 같아 설레고 기쁘다. 박훈정 감독님, 제작진, 동료 배우들과 함께 좋은 작품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선호는 "그동안 보여드린 캐릭터들과 또 다른 매력을 가진 '최국장' 역으로 관객 여러분께 인사드리게 되어 영광이다. '더 차일드'에 이어 박훈정 감독의 작품에 다시 한번 함께 할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김강우는 "평소 도전하고 싶었던 장르로 관객들을 찾아 뵙게 되어 설렌다. 훌륭한 동료 배우들과 매순간 최선을 다해 임하겠다"고 전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