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영화 '아바타: 물의 길' 포스터
/사진=영화 '아바타: 물의 길' 포스터


영화 '아바타: 물의 길'이 700만 관객을 돌파했다.

31일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기준 '아바타: 물의 길'이 누적 관객 수 700만 명을 넘어섰다. 이로써 개봉 18일 차에 700만 관객을 돌파하며 흥행 레이스를 펼치고 있다.

'아바타: 물의 길'은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기준 누적 관객 수는 714만 347명을 기록 중이다. 매주 새로운 개봉작들이 쏟아지고 있는 상황에서도 박스오피스 1위 또한 놓치지 않고 있어 새해에도 이 같은 흥행 레이스는 계속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사진=영화 '아바타: 물의 길' 스틸
/사진=영화 '아바타: 물의 길' 스틸
2009년 혁신적인 기술력으로 신드롬을 일으키며 월드와이드 역대 흥행 순위 1위를 기록하고 있는 '아바타'의 후속편 '아바타: 물의 길'은 전편에 이어 제임스 카메론 감독이 13년 만에 선보이는 영화. 판도라 행성에서 제이크 설리와 네이티리가 이룬 가족이 겪게 되는 무자비한 위협과 살아남기 위해 떠나야 하는 긴 여정과 전투, 그리고 견뎌내야 할 상처에 대한 이야기를 담았다.

실 관람객들의 호평도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다. "3시간이기 때문에 꽉 찬 스토리와 탁월한 개연성이 된 것 같다. 영상미도 좋았지만, 가족주의적인 스토리가 개인적으로 취향에 맞았고 인상 깊었다", "족이랑 보기 좋은 최고의 영화. 마음이 따뜻해지고 영상미가 정말 엄청남", "몰입도 장난 아님. 2D여도 재밌네. 가족들이랑 꼭 보기 추천!" 등과 같은 반응을 보였다.

한편 '아바타: 물의 길' 현재 예매율은 66%, 예매 관객 수는 58만 6687명이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