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상우, 이민정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권상우, 이민정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권상우와 이민정이 영화 '스위치'에서 부부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19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스위치'(감독 마대윤)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시사 후 진행된 기자 간담회에는 마대윤 감독, 배우 권상우, 오정세, 이민정이 참석했다.

'스위치'는 캐스팅 0순위 천만 배우이자 자타공인 스캔들 메이커, 화려한 싱글 라이프를 만끽하던 톱스타 박강(권상우 역)이 크리스마스에 인생이 180도 뒤바뀌는 순간을 맞이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

극 중 권상우는 박강 역을 맡았다. 박강은 캐스팅 0순위 천만 배우이자 각종 FC와 시상식을 접수한 당대 최고의 톱스타다. 하지만 크리스마스 이브날 조윤(오정세 역)을 붙잡고 술을 거하게 마신 뒤 180도 인생이 바뀌는 인물.

극 중 이민정은 수현으로 분했다. 수현은 박강과 10년 전에 헤어진 첫사랑이다. 각자 배우와 화가로 성공하기 위해 이별을 선택했지만, 국내로 돌아와 재회한다. 수현 역시 오직 사랑만을 위해 미국 유학을 과감히 포기하고 생활력 만렙 현실 아내로 바뀐다.

이날 권상우는 이민정과 함께 부부 호흡을 맞춘 소감에 대해 "아무래도 부부연기하고 입맞춤도 있다. 연기라고 해도 사실 편할 수는 없다. 이민정 배우님께서도 촬영하면서 우리 작품을 위해서 부담 없이 재밌게 신을 소화했던 기억이 있다. 그래서 아마 영화가 가지고 있는 재미와 감동이 있다. 제가 볼 땐 (이병헌이) 민정 씨한테도 영화 잘 선택했다고 칭찬해줄 거 같은데 궁금하다"고 말했다.

이민정은 "(권상우와) 같이 촬영하면서 부부 호흡을 맞춘다고 했을 때 웨딩 소품 샵 사진 찍었다. 제가 혼자 생각했을 때 제 이상형이 눈이 작은 남자다. 그래서 둘이 잘 어울릴 거라고 생각했다. 웨딩 사진도 사람들이 '영화 그림 예쁘겠다'. '잘 어울린다'고 해서 기분이 좋았다"고 화답했다.

또한 이민정은 극 중 등장하는 대사 '이병헌 요즘 싸잖아'에 대해 "오정세 배우님이 저한테 괜찮겠냐고 했다. 남편한테 이야기했더니 되게 좋아하더라. 그걸 실제로 위태위태하면 할 수 없는 농담인 것 같은 농담이라 오히려 기분 좋아했다. 그게 재밌게 잘 살면 좋아할 것 같다"고 전했다.

한편 '스위치'는 오는 2023년 1월 4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