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령' 2023년 1월 18일 개봉
배우 이하늬-박소담 /사진 =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이하늬-박소담 /사진 =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이하늬가 후배 박소담의 단단함을 칭찬했다.

19일 오전 11시 서울 용산구 용산CGV에서 영화 '유령'(감독 이해영) 제작보고회가 열린 가운데 설경구, 이하늬, 박소담, 박해수, 서현우와 이해영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이하늬는 유리코 역을 맡은 박소담에 대해 칭찬하며 "유리코 캐릭터가 박소담 배우가 아니면 누가 했을까 싶다. 대체가 없다. 너무 매혹적이다"라며 "깡다구라고 해야 할지, 단단함이라고 해야 할지, 이런 것들이 뿜어져 나오는데, 소담이가 아니었으면 이런 유리코의 결은 안 나왔을 거 같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하늬는 이어 "박소담이 설경구 선배한테 바득바득 대드는데 기세가 대단하더라"고 말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박소담은 "키도 가장 작고 나이도 가장 어린데 제일 그랬다"라고 미소 지었다.

박소담이 맡은 유리코는 조선총독부의 직속 비서인 실세로 당차고 과감한 인물. 이 캐릭터와 관련해 박소담은 "시나리오 읽으면서 이 친구가 어떤 행동을 할 때 점점 더 궁금해졌다"며 "'유리코짱 어쩌려고 저래'라는 대사가 있는데 저도 '쟤가 왜 저러나' 싶었다"라고 해 눈길을 끌었다.

'유령'은 1933년 경성, 조선총독부에 항일조직이 심어놓은 스파이 '유령'으로 의심받으며 외딴 호텔에 갇힌 용의자들이 의심을 뚫고 탈출하기 위해 벌이는 사투와 진짜 '유령'의 멈출 수 없는 작전을 그린 이야기.

1월 18일 개봉.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