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여정, 5년9개월간 몸 담았던 후크와 발빠른 결별
나영석PD '윤식당' 후속 예능도 고사

"'파친코2' 촬영에만 집중, 미국 에이전시와 일정 소화"
윤여정 / 사진제공=후크엔터테인먼트
윤여정 / 사진제공=후크엔터테인먼트


배우 윤여정(75)이 논란의 후크엔터테인먼트의 꼬리를 자르고 본업인 연기에 집중한다.

5일 후크엔터테인먼트는 공식 입장을 통해 "지난 2017년 3월부터 함께 한 윤여정과 계약이 종료됐다"며 윤여정과 결별을 발표했다. 지난달 후크 압수수색 이후 불거졌던 전속계약해지설 이후 약 20여 일 만이다. 당시 후크는 "사실무근"이라며 강력 부인했지만, 결국 말을 바꾼 꼴이다.

지난달 후크의 압수수색을 시작으로 소속 가수 이승기의 음원 정산 논란, 후크 대표의 배임-횡령 및 갑질-욕설 논란이 잇따라 불거졌고, 윤여정은 후크와 이별을 택하며 깔끔하게 꼬리를 잘랐다.

이와 더불어 윤여정은 '윤식당' 시즌3 격으로 기획된 스핀오프 예능에도 합류하지 않는 것으로 정리했다. 이에 따라 해당 프로그램은 배우 이서진을 내세운 '서진이네'로 선회됐다. 당분간은 후크와 연결고리가 있는 나영석 PD, 이서진과 교집합을 볼 수 없는 셈.
애플TV+ '파친코'에 출연한 배우 윤여정. / 사진제공=애플TV+
애플TV+ '파친코'에 출연한 배우 윤여정. / 사진제공=애플TV+
윤여정의 이 같은 행보가 자연스러울 수 있었던 것은 애플TV+의 '파친코2' 덕이 크다. 윤여정은 '파친코' 시즌1에 이어 시즌2에 출연을 확정하며 동시간대 촬영 계획이었던 나영석 PD의 예능을 고사하게 된 것. 후크와 이별의 뒷맛이 씁쓸한 상황 속 사적인 모습이 비쳐지는 예능보다 본업인 연기에 집중하겠다는 윤여정의 결정이 현명하다는 게 연예계 관계자들의 공통된 평가다.
배우 윤여정 '제 93회 아카데미 시상식' 여우조연상 수상./사진제공=OSCAR
배우 윤여정 '제 93회 아카데미 시상식' 여우조연상 수상./사진제공=OSCAR
아시아 최초 오스카 상에 빛나는 윤여정은 '파친코2' 촬영 준비에 집중하고 있다. '파친코2' 촬영은 내년 1월 캐나다 벤쿠버를 시작으로, 일본 등지까지 해외 로케이션 위주로 2023년 상반기 진행될 예정이다.

한 관계자는 텐아시아에 "후크와 계약 종료된 윤여정이 당분간은 '파친코2' 촬영에만 전념할 것으로 보인다"며 "현재 무적 상태이긴 하지만 '파친코2'는 해외 촬영 위주로 진행되고, 미국 에이전시 팀과 일정을 소화할 것이라 큰 어려움을 없을 것"이라고 귀띔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