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영화 '압꾸정' 스틸
/사진=영화 '압꾸정' 스틸


배우 마동석이 주먹을 내려두고 영화 '압꾸정'을 통해 구강 액션을 선보인다. 여기에 정경호, 오나라, 최병모, 오연서가 시너지를 예고했다.

17일 오전 서울시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압꾸정'(감독 임진순)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임진순 감독, 배우 마동석, 정경호, 오나라, 최병모, 오연서가 참석했다.
/사진=영화 '압꾸정' 포스터
/사진=영화 '압꾸정' 포스터
'압꾸정'은 샘솟는 사업 아이디어로 입만 살아있는 압구정 토박이 대국(마동석 역)이 실력 TOP 성형외과 의사 지우(정경호 역)와 손잡고 K-뷰티의 시조새가 된 이야기다.

'범죄도시' 시리즈 제작진과 마동석이 의기투합한 '압꾸정'. 특히 마동석은 기획, 각색, 제작에 참여했다.
/사진=영화 '압꾸정' 스틸
/사진=영화 '압꾸정' 스틸
이날 임진순 감독은 "마동석 배우와 인연이 있다. 배우로서도 성공하지 못할 때 저 역시 힘든 시기에 압구정 호프집에서 맥주 한 잔 마시면서 '꼭 한 번 작업하자'고 이야기했다. 이후에 시나리오를 같이 쓰고 기획도 하면서 도움도 많이 받았다"고 말했다.

정경호도 마동석과 인연이 있다. 데뷔하기 전부터 형, 동생으로 지낸 사이. 정경호는 "(마동석은) 영화뿐만 아니라 제 삶의 모든 영향을 끼치고 있다. 같이 작업 할 수 있는 게 뿌듯하다. 감회가 새롭다. 시작하기를 잘했다는 생각이 들더라. 열심히 해보자고 했다. 형이 다 자리를 만들어주셨다. 좋은 배우들과 감독님과 재밌는 영화를 찍었다"며 웃었다.
/사진=영화 '압꾸정' 스틸
/사진=영화 '압꾸정' 스틸
이를 들은 마동석은 "어렸을 때부터 좋아하는 동생이다. 예전에 출연했던 '롤러코스터'에 우정 출연도 했다. 배우로서는 연기력은 뭐 말할 것도 없다. 경호는 시나리오에서 조금 부족한 부분을 연기로 다 채워줄 수 있는 배우라고 생각한다. 시너지도 좋고 술도 잘 마신다. 굉장한 배우이자 좋은 친구"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압꾸정'은 80% 이상 압구정 일대에서 촬영했다. 임진순 감독은 "우리 영화 제목이 '압꾸정'이다. 발랄한 인물들이 압구정 배경 속에서 있는 모습을 실제로 담기 위해 일대에서 80% 이상 찍는 걸 원칙으로 했다. 힘든 부분도 있었지만, 배우들이 저 안에서 유쾌하게 뛰어놀아서 즐겁게 촬영한 기억이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영화 '압꾸정' 스틸
/사진=영화 '압꾸정' 스틸
마동석은 "제작진이 저와 같이 여러 번 고민하다가 제가 낸 아이디어로 제목이 됐다. 이 영화를 8년 전에 기획했었다. 뷰티 비즈니스에 중심이 되는 압구정을 소재로 거기에서 살아남으려는 사람, 성공하고 싶은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어 "관련 업계 사람들을 인터뷰하면서 오랜 세월 동안 임진순 감독과 함께 각본도 작업했다. 다행히 영화가 영화화되고 개봉할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덧붙였다.

마동석은 "외형적인 부분도 신경을 많이 썼다. 그동안 제가 100여 편 넘는 영화를 찍었지만, 이 영화에서 가장 많은 옷을 입었다. 30벌 이상을 입는다. 두 시간 동안 30벌이 넘는 옷을 입었다. 저는 옷 갈아입는 걸 굉장히 안 좋아한다. 좀 힘들었다"고 설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영화 '압꾸정' 스틸
/사진=영화 '압꾸정' 스틸
또한 마동석은 "캐릭터와 잘 맞는 부분이라고 생각한다. 외형적인 것뿐만 아니라 저 사람이 가진 특유의 말투, 주장하는 사업 아이디어 등을 연구 많이 했다. 새로운 캐릭터를 보여드리고 싶어서 열심히 했다"고 전했다.

정경호 역시 의상 아이디어를 많이 냈다고. 그는 "한참 입고 싶었던 옷들, 못 입었던 좋은 브랜드의 옷을 의상 누나한테 그 시대에 맞춰 유행을 살리면 어떠하겠냐고 했다. 압구정에서 볼 수 있는 브랜드를 제안했는데 해주셨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사진=영화 '압꾸정' 스틸
/사진=영화 '압꾸정' 스틸
마동석은 '압꾸정'을 통해 주먹이 아닌 구강 액션을 선보인다. 그는 "대국이는 말로 모든 걸 해결하려는 사람이라 대사가 많다. 영화를 보게 되면 애드리브처럼 느끼는 부분이 많으실 텐데 대부분이 실제 대사다. 대사들을 거의 애드리브처럼 했다"고 설명했다.

마동석은 "구강 액션이 힘들다. 몸을 많이 쓰는 연기를 했는데, 오히려 액션 연기가 몸은 힘들지만, 많이 해오던 거라 편한 부분도 있다. 이번에 구강 액션을 하려다 보니 대사량이 많더라. 힘든 부분이 많았지만 재밌었다. 제가 평소에 말이 많은 편이 아니다. 말을 많이 하는 캐릭터를 하려고 노력했다"고 했다
/사진=영화 '압꾸정' 스틸
/사진=영화 '압꾸정' 스틸
그뿐만 아니라 마동석은 "이 영화를 찍고 말이 많아졌다. 대사에 '뭔 말인지 알지?'라는 게 나온다. 모든 말끝에 붙인다. 확인시켜주고 자기가 주장하고 우겨대서 사람들에게 이입시키려는 느낌"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압꾸정'은 오는 30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