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현 /사진제공=고고스튜디오
조이현 /사진제공=고고스튜디오


배우 조이현이 영화 '동감'에서 호흡을 맞춘 여진구에 대해 언급했다.

조이현은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개봉을 앞둔 영화 '동감'(감독 서은영)과 관련해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동감'은 1999년의 용(여진구 역)과 2022년의 무늬(조이현 역)가 우연히 오래된 무전기를 통해 소통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청춘 로맨스. 2000년 개봉한 영화 '동감'을 22년 만에 리메이크한 작품이기도 하다.

극 중 조이현은 무늬 역을 맡았다. 무늬는 2022년에 사는 사회학과 학생으로 첫사랑에 대한 고민을 가지고 있는 인물.
조이현 /사진제공=고고스튜디오
조이현 /사진제공=고고스튜디오
이날 조이현은 "진구 오빠와 붙는 장면은 마지막 말고는 아예 없다. 서로 무전을 하는 장면에서 걱정이 많았다. 어떻게 촬영할까 싶어서 혼자 생각이 많았다"고 밝혔다.

이어 "따로 촬영한다고 해서 서로 스케줄 없는 날 맞춰보게 됐다. 상대방 역할을 해주는 것과 본인이 와서 하는 건 다르다고 하더라. 제 목소리가 오빠한테 들려야 하지 않나. 그 세트장에서 숨어서 목소리를 크게 내고 대사를 했다. 그래도 걱정했던 것보다 수월하게 연기해서 좋은 경험이었다"고 덧붙였다.

조이현은 "오빠가 워낙 어렸을 때부터 TV에 나오셨다. 그래서 저보다 엄청 오빠인 줄 알았다. 나이를 몰랐다. 엄청 오빠, 대선배님이신 줄 알았다. 전화번호를 여진구 선배님으로 하려고 했는데 오빠가 '선배님이라고 친 건 아니죠?' 그러더라. 오빠라고 해도 된다고 해서 오빠라고 저장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오빠도 동생과 많이 안 해봐서 저를 엄청 동생으로 생각하더라. 이번에 '동감' 홍보를 하면서 말을 길게 많이 해봤다. 길게 홍보하면서 말을 많이 해봤다. 촬영 때는 대사 쳐주는 거 이외에는 같이 만난 게 열 번도 안 됐다. 홍보하면서 이야기를 더 많이 나누고 있다. 지금 더 친해지고 있는 거 같다"고 전했다.

한편 '동감'은 오는 16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