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자백' 유민호 역 소지섭 인터뷰
소지섭 /사진제공=피프티원케이
소지섭 /사진제공=피프티원케이


배우 소지섭이 영화 '자백'에서 호흡을 맞춘 나나에 대해 언급했다.

소지섭은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개봉을 앞둔 영화 '자백'(감독 윤종석)에 관해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자백'은 밀실 살인 사건의 유일한 용의자로 지목된 유망한 사업가 유민호(소지섭 역)와 그의 무죄를 입증하려는 승률 100% 변호사 양신애(김윤진 역)가 숨겨진 사건의 조각을 맞춰나가며 벌어지는 이야기.

극 중 소지섭은 유민호 역을 맡았다. 유민호는 밀실 살인 사건의 유일한 용의자로 지목된 유망한 사업가. 소지섭은 '자백'을 통해 나나와 처음 호흡을 맞췄다.
소지섭 /사진제공=피프티원케이
소지섭 /사진제공=피프티원케이
이날 소지섭은 나나에 대해 "촬영하면서 모든 사람이 '영화 개봉하면 나나 씨를 새롭게 볼 것'이라고 생각했다. 연기할 때 저도 깜짝 놀랐다. 눈이 굉장히 좋아서 저 역시 빠져들더라"고 말했다.

이어 "나나 씨가 극 중 다양한 상황들을 같은 공간에서 연기를 하는데 저도 헷갈린다. 그래서 '감정을 어디까지, 어떻게 해야 하죠?'라고 물어봤다. 나나 씨는 그 상황에서 윤종석 감독님께서 말해주시면 당황하지 않고 '해볼게요'라고 하면서 자기 것처럼 연기를 하더라. 깜짝 놀랐다"고 덧붙였다.

소지섭은 "저보다는 윤종석 감독님이 만들어주신 것 같다. 배우 중에 주기만 하는 배우가 있고, 받기만 하는 배우가 있는 등 여러 가지가 있다. 나나 씨는 줄 줄도 알고 받을 줄 아는 배우인 것 같더라. 그러다 보니 잘 맞는 것처럼 비치는 것 같다"고 했다.

나나는 걸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아이돌이다. 소지섭은 흔히 말하는 아이돌 출신 배우에 대한 편견은 없었다고. 그는 "우연히 저는 아이돌과 연기를 많이 했다. 저도 가끔 갔다 온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그러면서 "연기를 못한다고 제가 말을 못 한다. 저도 가면 욕을 많이 먹는다"며 영역에 대한 편견이 없다고 말했다.

한편 '자백'은 오는 26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