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해진 /사진제공=NEW
유해진 /사진제공=NEW


배우 유해진이 영화 '올빼미'(감독 안태진)로 생애 첫 왕으로 변신한다.

12일 배급사 NEW는 '올빼미' 속 유해진의 스틸을 공개했다. '올빼미'는 밤에만 앞이 보이는 맹인 침술사가 세자의 죽음을 목격한 후 진실을 밝히기 위해 벌이는 하룻밤의 사투를 그린 스릴러.

영화 '럭키', '공조', '택시운전사', '1987', '완벽한 타인', '봉오동 전투', '공조2: 인터내셔날' 등 장르를 가리지 않고 캐릭터 소화력을 보여주며 충무로 대표 배우로 우뚝 선 유해진이 이번엔 영화 '올빼미'로 새로운 변신에 나선다.

극 중 유해진은 인조를 연기한다. 인조는 정체 모를 불안감에 사로잡힌 인물로 세자의 죽음 이후 광기에 휩싸여 극단적인 양면성을 보이며 극의 긴장감을 유발한다.
유해진 /사진제공=NEW
유해진 /사진제공=NEW
유해진은 자신이 연기한 인조에 대해 "권력에 눈이 먼, 진정 그것밖에 볼 수 없는 사람"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드라마틱한 감정변화를 표현하기 위해 얼굴 근육의 미세한 떨림까지 연기하는 등 인조의 복합적인 감정을 섬세하게 그려내기 위해 노력했다.

또한 유해진은 "왕 역할을 하면서 나만의 색깔을 어떻게 녹여낼 수 있을지 고민했다"며 연기 인생 처음으로 왕 역할을 맡은 소회를 밝혔다. 유해진은 매 순간 인상적인 연기로 그가 아닌 '인조'는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생생한 캐릭터를 완성했다는 후문이다.

이렇듯 유해진의 깊은 연기 내공으로 완성한 '인조'는 극에 긴장감을 더할 뿐 아니라 강렬한 서스펜스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이외에도 유해진은 함께 출연한 류준열, 최무성, 조성하, 박명훈, 김성철, 안은진, 조윤서 등과 완벽한 호흡을 선보이며 극에 몰입감을 더할 예정.

한편 '올빼미'는 오는 11월 23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