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영화 '리멤버' 2차 포스터
/사진=영화 '리멤버' 2차 포스터


영화 '리멤버'(감독 이일형) 2차 포스터와 예고편이 공개됐다.

27일 배급사 (주)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는 '리멤버' 2차 포스터와 예고편을 공개했다. '리멤버'는 가족을 모두 죽게 만든 친일파를 찾아 60년간 계획한 복수를 감행하는 알츠하이머 환자 필주(이성민 역)와 의도치 않게 그의 복수에 휘말리게 된 20대 절친 인규(남주혁 역)의 이야기.
/사진=영화 '리멤버' 예고편
/사진=영화 '리멤버' 예고편
공개된 2차 포스터는 필생의 복수에 나선 필주(이성민 역)와 의도치 않게 그의 복수에 가담하게 된 인규(남주혁 역)의 위험한 동행을 예고했다. 뇌종양 말기, 알츠하이머로 기억을 잃어가면서도 60년을 계획한 필생의 복수를 실행하기 위해 굳은 결의가 느껴지는 필주의 눈빛과 여느 20대 청년과 다름없는 인규의 모습이 더욱 대비되며 두 사람이 동행하게 된 사연에 궁금증을 자극한다. 여기에 "기억이 사라지기 전, 복수를 끝내야 한다"라는 카피는 두 사람 앞에 펼쳐질 드라마틱한 스토리와 세대를 뛰어넘는 케미스트리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예고편은 "부서진 차, 손에 묻은 피, 권총 한 자루, 내가 왜 여기에 있는 거지"라는 대사와 함께 도로 위를 무자비하게 달리는 붉은색의 스포츠카에서 내린 기억을 잃은 필주의 모습으로 시작한다. 그러나 앞서 모습과는 상반되게 패밀리 레스토랑에서 아르바이트하며 친분을 쌓은 인규와 서로를 "헤이 브로"라 지칭, 둘만의 시그니처 손 인사를 하는 등 세대를 뛰어넘는 친근한 모습은 필주 캐릭터에 대한 호기심을 더한다.
"기억 사라지기 전에…" 알츠하이머 이성민, 20대 브로 남주혁과 위험한 동행('리멤버')
필생의 복수를 실행하고자 하는 필주의 운전 좀 도와 달라는 부탁에 인규는 아무것도 모른 채 필주가 준비한 드림카의 운전대를 잡는다. 설렘도 잠시 필주의 살인 행각을 목격하게 된 인규는 급기야 자신이 살인 용의자로 몰렸음을 알고 혼란에 빠진다. 그런 인규에게 일주일만 시간을 더 달라는 필주의 말은 한시도 긴장을 늦출 수 없는 두 친구의 위험한 동행을 예고했다. 또한 처단 현장을 목격했던 당혹함을 뒤로한 채 점점 필주의 절박함을 함께 나누는 인규의 모습은 관객들에게 깊은 공감을 끌어낼 예정이다.

한편 '리멤버'는 오는 10월 26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