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멤버' 이성민 "80대 노인役, 가장 큰 숙제이자 걱정거리"


배우 이성민이 80대 노인을 연기한 소감을 밝혔다.

26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영화 '리멤버'의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80대 알츠하이머 환자 역을 맡게 된 이성민은 “어려운 역할인 만큼 부담도 됐지만 용기내 도전할 만한 작품”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노인 액션은 다른 일반 액션과 다르게 ‘더 느리게 느리게’를 주문받았다”며 “격한 액션신 속에 노인이 할 수 있는 속도를 부여하는 것은 정말 어려웠다”고 덧붙였다.

또 이성민은 “아무래도 제 나이가 (극중 인물보다) 많이 어리기때문에, 나이에 맞는 연기를 선보이는 것이 가장 큰 숙제였고 걱정거리였다”고 촬영 소감을 전하며 “주변에서는 잘 표현된 것 같다고 평가했다. 그런 점이 이번 작품의 감상 포인트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리멤버'는 가족을 모두 죽게 만든 친일파를 찾아 60년간 계획한 복수를 감행하는 알츠하이머 환자 필주(이성민)와 의도치 않게 그의 복수에 휘말리게 된 20대 절친 인규(남주혁)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오는 10월 26일 개봉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