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인생은 아름다워' 진봉 역 류승룡 인터뷰
류승룡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류승룡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배우 류승룡이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를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류승룡은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감독 최국희)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했다.

'인생은 아름다워'는 자신의 생일선물로 첫사랑을 찾아 달라는 황당한 요구를 한 아내 세연(염정아 역)과 마지못해 그녀와 함께 전국 곳곳을 누비며 과거로의 여행을 떠나게 된 남편 진봉(류승룡 역)이 흥겨운 리듬과 멜로디로 우리의 인생을 노래하는 국내 최초의 주크박스 뮤지컬 영화.

개봉을 앞둔 류승룡은 "설렌다. 언제 개봉하나 생각했는데, 조금이라도 더 빨리 뵙게 돼 신난다"고 밝혔다. 이어 "'인생은 아름다워'가 클래식한 뮤지컬이었으면 고사했을 것이다. 쥬크박스 뮤지컬이라는 것에 대해 솔깃했다. 저도 워낙 노래를 많이 불렀다. 그 당시에 시 같은 노래가 많았다. 대사가 가사로 치환되는 게 좋았다"고 덧붙였다.

류승룡은 "데뷔해서 이번 작품을 위해 가장 오래 준비했다. 사소한 준비를 오래 했다. 계약하기 전부터 노래를 연습하자고 하더라. 노래 연습을 일주일에 2번, 2시간씩 꾸준히 했다. 후시 녹음까지 1년 걸렸다"고 털어놨다.
류승룡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류승룡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또한 "안무도 열심히 했다. 안무만 하는 게 아니라 상황에 맞게 율동처럼 군무처럼 직관적인 느낌 위주로 많이 했다. 역시나 여러 명, 앙상블과 했을 때 보이는 감동 효과들이 크더라"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극 중 류승룡은 세연의 남편 진봉 역을 맡았다. 진봉은 겉이 바삭하다 못해 딱딱하기 그지없는 까칠한 성격의 소유자. 아내의 첫사랑을 찾기 위한 여행길에 나서는 인물.

류승룡은 "내가 봐도 얄밉더라. 서툰 어설픔이 공감을 얻어내는 것 같다. 제가 연기한 강진봉이 영화 안에서 빌런의 역할을 하고 있지 않나 싶다. 과거로 돌아가서 상쇄시키는 작업이 아니었으면 더 무거워졌을 것"이라며 "시나리오에서는 더했다. 밥상도 뒤집어엎고 그랬다. 그래서 감독님과 많은 조율을 했다. 영화에서는 갈등 요소가 필요하고, 안타고니스트가 필요하다. 그래서 전면에 강진봉의 모습들을 배치한 것 같다"고 했다.

그뿐만 아니라 류승룡은 "당연히 얄미워 해야 하는 게 맞다. 사실 그걸 의도했다. 영화가 끝나고 나서 '나한테 그런 모습이 있지 않을까?' 등과 같이 객관화시키다가 자기한테 이입하면서 지금 현실을 잘 살아내고 행복 하자라는 게 남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한편 '인생은 아름다워'는 오는 28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