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연우 감독, 황재열, 라미란, 송새벽, 이범수, 인교진(왼쪽부터)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이연우 감독, 황재열, 라미란, 송새벽, 이범수, 인교진(왼쪽부터)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송새벽, 라미란, 이범수가 영화 '컴백홈'으로 뭉쳤다. 세 사람은 코미디, 눈물이 나는 로맨스 등을 만들어내며 앙상블을 이룬다.

15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컴백홈'(감독 이연우)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시사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이연우 감독, 배우 송새벽, 라미란, 이범수, 인교진, 황재열이 참석했다.

'컴백홈'은 모든 것을 잃고 15년 만에 고향으로 내려오게 된 짠내 폭발 개그맨 기세(송새벽 역)가 거대 조직의 보스를 상속받으면서 벌어지는 이야기.
라미란, 송새벽, 이범수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라미란, 송새벽, 이범수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영화 '거북이 달린다', '피끓는 청춘' 등을 연출한 이연우 감독이 '컴백홈'으로 8년 만에 돌아왔다. 충청도 코미디의 정수로서, 충남 아산시를 배경으로 '조폭 두목이 된 무명 개그맨'이라는 신선한 캐릭터로 승부수를 띄울 예정.

이날 이연우 감독은 "손에서 땀이 흐른다. 긴장되는 마음에 두근두근한다. 사실 머릿속이 하얘질 정도로 긴장된다. 배우들은 영화를 처음 봤다. 배우들의 표정도 유심히 보고 있다. 감회가 새롭다. 최선을 다해서 열심히 했다.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송새벽은 "'컴백홈'을 처음 봤는데 얼떨떨하다. 저 같은 경우에는 대본을 처음 봤을 때 재밌게 봤지만, 현장에서 배우들과 촬영했을 때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그 이상으로 좋았다"고 말했다. 이어 "영화에 보기 앞서서 내심 많이 기대했었다. 굉장히 만족스러운 신들이 많이 나오지 않았나 싶다. 어느 한 신을 꼽기가 애매하다. 전반적으로 다 그랬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연우 감독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이연우 감독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송새벽은 "처음 대본을 봤을 때 상황에 재밌는 부분이 많이 쓰여 있다는 느낌이 들었다. 코미디 느낌보다는 스토리 라인과 직접적으로 봤을 때 긴박하거나 진지한 신들이지만 한편으로 멀리서 보면 재밌어진다. 신에 집중해서 하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라미란은 "저의 멜로 신에 웃음이 터지지 않았다는 거에 크게 만족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저는 주로 (송)새벽 씨와 촬영을 많이 하다 보니까 다른 분들과 접할 기회가 없었다. (영화를 보니) 정말 많이 고생하셨구나 싶다. 되게 비극적인데 그 안에 최고의 희극이 있는 게 아닌가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송새벽은 극 중 라미란과의 멜로 신에 대해 "장소가 마음에 들었다. 꽃눈이 실제로 날렸다. 굉장히 아름다웠던 곳"이라며 "라미란 선배님 옆에서 영화를 봤는데, 선배님이 그 신 나오자마자 '이 신 웃으면 망하는데'라고 하더라. 개인적으로 달콤했던 신이라 좋았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송새벽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송새벽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라미란은 "저희는 심각한데 웃으면 우리는 망한 거니까 뭔가 문제가 있나. 가식 같았나 그런 생각이 들 것 같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진심으로 임했다. 저희 시부모님을 시사회에 초대하려고 했는데, 다시 생각을 해봐야겠다. 못 오실 수도 있을 것 같다. 생각보다 잘 나온 거 같아서 저도 만족한다. 더 이상 바랄 게 없다"고 전했다.

이범수는 "저희 시나리오의 매력이기도 하지만 제가 대본을 읽고 느낀 소감이기도 하다. 웃음이 일차원적이고 소모적인 웃음이라기보다 상황에 녹아있는, 진지한 상황과 그 상황에 처한 모든 인물이 이루어지는 웃음 코드가 스토리와 잘 녹아나지 않았나 싶다"고 밝혔다.

이범수는 "이연우 감독님이 수위 조절을 잘 끌어내 주셨다. 기준점을 잡아주셔서 연기하는 내내 더더욱 재밌게 할 수 있었다. 배우로서 코미디 연기를 하면서 조금만 더 하면, 양념을 조금 더 치면 과할 것 같다는 생각들은 늘 염두에 두고 있다. 감독과 수위 조절했다. 만족하는 게 나온 거 같다"고 만족해했다.
라미란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라미란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인교진은 "영화를 오랜만에 하게 됐다. 좋은 자리에 서게 된 걸 기쁘게 생각한다"며 "개인적으로 관객 입장에서 보려고 노력했다. 정말 재밌게 웃으면서 눈물을 흘리면서 봤다. 영화를 정말 오랜만에 신인과 같은 마음으로 해서 누가 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했다.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했는데 만족스럽다. 개인적으로 기분이 좋다"며 웃었다.

라미란은 "저는 코미디를 할 때 중요한 건 진정성이라고 생각한다. 진지하게, 심각하게 한다기보다는 얼마나 이 상황을 내가 이해하고 있고, 진심으로 이 사람이 되어가는지 중점을 두고 있다"며 "이 작품을 할 때 몇 번 울었다. 짠하고 슬프다. 그 안에 들어가 보면 어이가 없이 웃기더라. 특유의 코미디 코드가 감독님께 있는 것 같다. 그게 잘 전달이 됐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고 바랐다.

한편 '컴백홈'은 오는 10월 5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