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영화 '컴백홈' 론칭 포스터
/사진=영화 '컴백홈' 론칭 포스터


영화 '컴백홈'(감독 이연우)이 9월 개봉을 확정 지었다.

10일 배급사 (주)제이앤씨미디어그룹은 "송새벽, 라미란, 이범수의 특급 시너지를 담은 영화 '컴백홈'이 오는 9월 개봉을 확정 지었다"고 밝혔다. '컴백홈'은 모든 것을 잃고 15년 만에 고향으로 내려오게 된 무명 개그맨 기세(송새벽 분)가 거대 조직의 보스가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

'컴백홈'은 송새벽, 라미란, 이범수 충무로 연기파 세 배우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은다. 영화 '내 연애의 기억', '도리화가', '7년의 밤', '진범', '특송', '브로커'와 드라마 '나의 아저씨' 등 다채로운 작품에서 개성 넘치는 연기로 많은 사랑을 받아온 송새벽이 짠내 폭발 무명 개그맨 기세 역을 맡았다.

말맛을 살린 특유의 말투와 유연한 연기로 리얼 코믹 연기를 선보인 송새벽은 이번 작품에서 자신만의 개성으로 캐릭터를 찰떡같이 소화해내며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영화 '정직한 후보', '걸캅스', '내 안의 그놈', '댄싱퀸', '국제시장' 등 '대한민국 흥행작 중 라미란을 거치지 않은 작품은 없다'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흥행 저력을 선보인 라미란이 국민 첫사랑 수지를 잇는 국민 끝사랑 영심으로 분했다. <

'정직한 후보'와 '걸캅스'를 통해 여우주연상을 받는 등 뜨거운 활약을 선보인 라미란은 이번 작품을 통해 '치타여사', '라미란 로즈'를 잇는 새로운 매력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것이다.

또한 영화 '인천상륙작전', '오! 브라더스', '짝패', '조폭 마누라' 등 다양한 작품을 통해 연기 변신을 선보인 베테랑 이범수가 보스의 자리를 노리는 2인자 강돈으로 분해 오래간만에 원조 코믹 연기로 돌아온다.

이범수가 충청도 사투리를 쓰는 코미디 영화라면 흥행이 국룰이라는 공식처럼, 이번 '컴백홈'을 통해 새로운 흥행 신화를 써내려 갈지 이목이 쏠린다.

그뿐만 아니라 이경영, 오대환, 인교진, 이준혁, 김원해 등 대한민국 대표 신스틸러들의 활약이 더해져 유쾌한 매력을 배가시킬 예정이다. 전작 '거북이 달린다', '피끓는 청춘'을 통해 생활밀착형 유머 코드와 감동을 선사한 이연우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개봉 소식과 함께 공개된 론칭 포스터는 독특한 개성을 지닌 캐릭터들의 등장과 다채로운 스토리들을 담아냈다. 더벅머리와 추리닝 차림으로 간절히 캐리어를 끌어안은 기세(송새벽 분)의 영혼 없는 눈빛과 짠내 폭발 현실이 200% 담긴 모습에서는 개그맨이라는 꿈을 안고 상경한 그에게 과연 어떤 일들이 닥치게 될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중국집 배달원 영심(라미란 분)은 복고풍 스타일로 시선을 사로잡으며 그녀가 지닌 당찬 매력을 발산한다. 이어 날아가는 현금을 잡으려 손을 뻗는 강돈(이범수 분)의 모습은 1인자의 자리에 오르기 위해 그가 벌일 수상한 사건의 발단이 무엇이었을지 예측불허한 스토리에 재미를 더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