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상선언', 개봉 7일째 150만 돌파…'한산'과 흥행 2강 체제


여름 극장가 활기를 이끌고 있는 영화 <비상선언>이 영진위 통합전산망 기준 개봉 7일째 150만 관객을 돌파했다.

이 같은 쾌속 흥행은 영화 <비상선언>이 호우와 무더위를 뚫고 <한산: 용의 출현>과 함께 흥행 2강 체제로 자리매김했음을 입증해 더욱 고무적이다. 각각의 장르적 매력을 지닌 <비상선언>, <한산: 용의 출현>이 극장가 흥행을 이끄는 바, 올여름 한국 영화계에 활기가 지속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비상선언>은 “항공 재난 영화 장르의 패러다임을 바꿨다”, “눈을 뗄 수 없을 정도의 몰입감”, “단 한순간도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게 한다” 등 언론의 호평 뿐만 아니라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봤다”, “처음부터 끝까지 긴장감 있다”, “지금 현재 우리의 상황 같다”, “러닝타임 순삭이다” 등 높은 몰입도와 긴장감에 실관람객들의 호평도 줄을 잇고 있다. 여기에 “팬데믹을 겪은 사람이라면 모두가 공감할 것”, “지금, 현 시국이라 더 와 닿는 영화”, “공감과 울림을 전한다” 등 예상치 못한 재난을 마주한 전 세대 모두가 공감할 이야기로 무더위를 피해 온가족이 함께 극장에서 즐기기에 적합한 영화로도 주목받고 있다.

한편 <비상선언>은 사상 초유의 항공테러로 무조건적 착륙을 선포한 비행기의 사상 초유 재난에 맞서는 사람들의 다양한 감정을 그린 이야기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