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BH엔터테인먼트
사진=BH엔터테인먼트


배우 이병헌이 VIP 시사회에 응원 온 아내 이민정을 언급했다.

28일 영화 '비상선언' 이병헌 배우와 화상 인터뷰가 진행됐다.

'비상선언'은 항공 테러로 무조건 착륙해야 하는 재난 상황에 맞서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리얼리티 항공재난 영화다.

이병헌이 맡은 인물인 ‘재혁’은 아토피로 고생 중인 딸의 치료를 위해 비행 공포증을 견디고 비행기에 오른다. 하필 자신이 탄 비행기가 전대미문의 재난 상황을 맞을 거라는 상상도 하지 못한 ‘재혁’은 혼란스러운 상황 속에서 딸을 지키고 싶어 하는 절절한 부성애와 더불어 어려운 상황 속 타인을 도와주고 싶은 이타심, 살아남고자 하는 인간의 본능까지 보여준다.

이날 이병헌은 "아내가 촬영 중이라 시사회에 올 수 있을지 없을지 모르는 상황이었다. 그래도 촬영 일찍 끝내고 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며 "근데 그날 정신이 없어서 서로 문자도 못했는데 응원왔더라"라고 밝혔다.

이어 "아내가 영화 끝나고서 '다음날 눈 퉁퉁 부으면 어쩔거냐'고 투정 부리더라. 새벽부터 촬영이 있어서 집에 일찍 들어가 있겠다고 연락이 왔다"고 덧붙였다.

영화는 내달 3일 개봉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