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주)쇼박스
사진=(주)쇼박스


배우 송강호가 '칸의 여왕' 전도연을 칭찬했다.

27일 영화 '비상선언' 송강호 배우와 화상 인터뷰가 진행됐다.

'비상선언'은 항공 테러로 무조건 착륙해야 하는 재난 상황에 맞서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리얼리티 항공재난 영화다.

송강호 배우가 맡은 ‘인호’ 캐릭터는 28,000피트 상공에서 벌어진 사상 초유의 항공재난을 막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베테랑 형사팀장이다. 사상 초유의 항공재난 속 이륙한 비행기가 아내와 함께 무사히 돌아올 수 있도록 지상에서 재난 해결에 온 힘을 다한다.

이날 송강호는 전도연에 대해 "최고의 한국 여배우다. 다른 작품을 봐도 연기에 본인의 철학이 담겨있다. '밀양' 때도 마찬가지였다"며 "인물에 대한 철학이 깊은 배우다. 늘 보게 되는 훌륭한 배우"라고 극찬했다.

이어 "이번 작품에서는 다른 작품보다는 비중 자체가 많지 않다. 국토부 장관 역이기에 묵묵히 지켜보는 역할이다. 폭발적인 부분은 안 나와도 전도연만의 깊이를 볼 수 있다"고 언급했다.

영화는 내달 3일 개봉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