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시완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임시완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임시완이 영화 '비상선언' 속 캐릭터에 대해 언급했다.

25일 오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영화 '비상선언'(감독 한재림)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시사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한재림 감독, 배우 송강호, 이병헌, 전도연, 김남길, 임시완, 김소진, 박해준이 참석했다.

'비상선언'은 항공 테러로 무조건 착륙해야 하는 재난 상황에 맞서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리얼리티 항공 재난 드라마. 지난해 제74회 칸국제영화제 비경쟁 부문에 초청된 작품이기도 하다.

극 중 임시완은 진석으로 분했다. 진석은 행선지를 정하지 않고 공항에 온 승객이다.

이날 임시완은 "제가 작품을 선택하는 기준 중의 하나가 악역이건 선한 역이건 어떠한 이유, 행동들에 대한 당위성을 많이 찾았다. 이번 작품은 경우에는 당위성이 충분히 설명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혹은 아예 당위성 자체가 없었던 역할이었다. 오히려 당위성이 없어지기 때문에 이 역할을 표현하는 것에 있어서 더욱 자유로울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처음에 걱정보다는 기대감이 더 크게 접근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비상선언'은 오는 8월 3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