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한산: 용의 출현' 이순신 역 박해일 인터뷰
박해일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박해일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배우 박해일이 영화 '헤어질 결심'부터 '한산: 용의 출현', '행복의 나라로'까지 공통점인 물에 대해 언급했다.

박해일은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영화 '한산: 용의 출현'(감독 김한민)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했다.

한산: 용의 출현'은 명량해전 5년 전, 진군 중인 왜군을 상대로 조선을 지키기 위해 필사의 전략과 패기로 뭉친 이순신 장군과 조선 수군의 '한산해전'을 그린 전쟁 액션 대작. 항포 해전 이후 약 한 달간, 한산해전이 일어난 후일까지를 그린다.

극 중 박해일은 조선 최고의 명장 이순신으로 분했다. 이순신은 굳건한 신념과 어떤 상황 속에서도 흔들리지 않는 지혜로운 성정을 지닌 조선 최고의 장군이자 조선의 바다를 지키는 전라좌수사. 그는 신중하면서도 대담한 카리스마를 지닌 이순신 장군의 모습과 젊은 시절의 패기를 표현했다.
박해일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박해일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이날 박해일은 "주변에 영화 팀의 이야기를 듣는다"고 말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SNS 등에서는 박해일이 출연하고 지난달 개봉한 '헤어질 결심' 속 대사와 '한산: 용의 출현'을 엮어 패러디하는 재밌는 상황이 연출되기도.

박해일은 "'헤어질 결심'에서 해준은 해군 출신이다. 해준의 엔딩도 바다다. 나중에 보시겠지만 최민식 선배님과 함께한 임상수 감독님의 '행복의 나라로'도 바다로 가는 이야기다. 최근에 찍은 세 작품에 물과 바다가 있다. 참여하는 입장에서는 독특한 테마인 것 같다"고 웃었다.

박해일의 이름에 '바다 해'가 들어간다. 그는 "재밌는 연결 고리가 물이라는 소재다. 최민식 선배님이 '명량'에서 불같이 전투에 임해 승리의 역사를 만들어냈다면 이번에는 물의 기운으로 모두가 함께 이순신 장군뿐만 아니라 왜군인 상대 배우까지 잘 보일 수 있는 그런 기운으로 뚫고 나가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한산: 용의 출현'은 오는 27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