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오마주' 지완 역 이정은 인터뷰
이정은 /사진=준필름
이정은 /사진=준필름


배우 이정은이 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에서 호흡을 맞춘 엄정화와 노희경 작가에 대해 언급했다.

이정은은 16일 오전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영화 '오마주'(감독 신수원)에 대해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오마주'는 1962년과 2022년을 잇는 아트판타지버스터로 한국 1세대 여성영화감독의 작품 필름을 복원하게 된 중년 여성감독의 현재와 과거를 넘나드는 시네마 시간여행을 통해 일상과 환상을 오가는 여정을 담은 이야기.

'오마주'는 제69회 호주시드니영화제, 18회 영국글래스고영화제, 34회 도쿄국제영화제, 21회 트라이베카영화제, 2022 워싱턴한국영화제, 20회 피렌체 한국영화제 최고상인 심사위원상을 받았다.

이정은은 '오마주'를 통해 첫 단독 주연을 맡았다. 그는 극 중 지완을 연기했다. 지완은 신수원 감독 자신의 자전적인 정서가 반영된 인물이다.

또한 이정은은 현재 방영 중인 tvN 토일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에 출연 중이다. 특히 엄정화와 남다른 케미스트리를 자랑하고 있다.
이정은 /사진=준필름
이정은 /사진=준필름
이날 이정은은 엄정화와 호흡에 대해 "그 친구가 되게 얌체 같지 않다. 본인이 '이렇게 해도 되나?'라고 걱정했는데 본인도 고충도 있었을 것이다. 저는 사실 호탕하게 이야기를 하는 편이다. 그런데 침묵을 해야한다. 서로 다른 부분을 맞춰 가면서 재밌게 찍었다"고 말했다.

이어 "서로 다른 부분을 맞춰 가면서 재밌게 찍었다. 드라마에 저희 춤도 나온다. 역시 가수다 보니까 언제 한 번 맞춰봐야 하는데라고 했더니 즉석에서 맞췄다. 카페에 손님들이 있었는데 우리끼리 춤을 췄다. (엄정화는) 화끈하고 안무도 잘 만든다"고 덧붙였다.

이정은은 "저는 드라마 2회를 겨우 가까스로 본방송으로 봤다. 다른 일이 있어서 국내에 없었다. 10회 본방송을 봤다. 차승원 씨가 반응이 좋다고 연락이 왔다. 걱정하지 말라고 하더라. 승원 씨가 걱정하지 말라든가 어른스러운 멘트를 많이 날려주신다"고 했다.

또한 이정은은 노희경 작가와의 작업에 대해 "준비를 많이 해야한다. 대충이 없는 성격이시다. 그래서 글도 촘촘하시다. 대본을 받아서 첫장을 봤을 때 제가 작가님한테 말씀을 드리는 게 송구할 수도 있지만, 답사하거나 체험하거나 경험하는 노력이 없었으면 만들 수 없는 글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정은은 "이런 대본을 갖게 된 것에 대해 흥분된다. 첫 장면이 수산시장이었는데 그 대목에 글자들이 떠오르는 느낌을 받았다. 그게 너무 좋았다. 전체 리딩도 있었지만 부분 파트별로 리딩 하려고 만났을 때 제가 준비를 잘하면 잘 들리고, 부족하면 다시 준비를 해야 더 좋은 여기를 할 수 있는 것 같다. 배우한테는 그런 게 재밌다"고 전했다.

한편 '오마주'는 오는 26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