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영화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 메인 포스터
/사진=영화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 메인 포스터


마블 영화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가 개봉 이틀 만에 177만 관객을 동원했다.

6일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에 따르면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가 개봉 이틀 만에 177만 관객을 돌파하며 2022년 최고 흥행 스코어를 기록했다.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따르면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는 이날 오전 7시 30분 기준 누적 관객 수 177만 8252명을 기록했다. 지난 1월 개봉한 '해적: 도깨비 깃발'이 기록한 관객 수 133만 9176명을 넘어선 수치다.

어린이날인 지난 5일 단 하루 동안 106만 관객을 동원, 역대 어린이날 일일 관객 수 1위를 차지했다. 특히 2016년 '캡틴 아메리카: 시빌 워'가 쌓아 올린 기록을 깨고 역대 어린이날 일일 최다 관객 수 1위에 올랐다.

한편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 모든 상상을 초월하는 광기의 멀티버스 속, MCU 사상 최초로 끝없이 펼쳐지는 차원의 균열과 뒤엉킨 시공간을 그린 슈퍼내추럴 스릴러 블록버스터다.

이번 작품은 '광기의 멀티버스'가 깨어나며 벌어지는 충격적인 스토리와 마블 역사를 새롭게 쓸 화려한 시각효과를 통해 관객들을 멀티버스의 신세계로 안내한다. 또한 MCU의 대부이자 공포 장르의 대가 샘 레이미 감독 특유의 강렬한 분위기를 담아내 마블 최초의 슈퍼내추럴 스릴러 블록버스터 장르에 도전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