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은(아이유) /사진=영화 '브로커' 스틸
이지은(아이유) /사진=영화 '브로커' 스틸


가수 겸 배우 이지은(아이유)이 영화 '브로커'를 통해 새로운 연기 변신에 나선다.

27일 제작사 영화사 집은 영화 '브로커'에서 베이비 박스에 아기를 두고 간 이유도, 다시 돌아온 이유도 알 수 없는 소영 역을 맡은 이지은의 스틸을 공개했다. '브로커'는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이들의 예기치 못한 특별한 여정을 그린 작품.

전 세대를 아우르는 국내 최정상 가수임은 물론, 드라마 '나의 아저씨', '호텔 델루나' 등으로 평단과 시청자의 찬사를 받으며 탄탄한 연기력을 인정받아온 배우 이지은. 그는 극 중 베이비 박스에 놓인 아기의 엄마 소영으로 분해 첫 상업 영화 데뷔한다.
이지은(아이유) /사진=영화 '브로커' 스틸
이지은(아이유) /사진=영화 '브로커' 스틸
아기를 키울 적임자를 찾아주겠다는 브로커 상현(송강호 분), 동수(강동원 분)와 예기치 못한 동행을 시작하는 소영은 베이비 박스에 아기를 두고 간 이유도, 다시 돌아온 이유도 무엇 하나 밝히지 않아 그 속내를 쉽게 짐작할 수 없는 인물.

표정부터 손짓, 걸음걸이 하나하나까지 소영을 디테일하게 표현해낸 이지은은 특유의 담담한 연기를 통해 인물의 다층적인 감정까지 소화해 궁금증을 자극한다. 이에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단 한 번에 내가 생각한 소영에 도달한 느낌이었다. 내가 쓴 대사라는 사실이 믿기지 않을 정도로 디테일한 표현력을 보여줬다"고 감탄했다. 이지은은 무르익은 연기와 눈빛으로 스크린에 깊은 인상을 남길 전망이다.

한편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 공식 초청작 '브로커'는 오는 6월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