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차' 박해수./사진제공=넷플릭스
'야차' 박해수./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박해수가 설경구와의 호흡에 대해 밝혔다.

15일 넷플릭스 영화 '야차' 배우 박해수와 화상 인터뷰를 통해 만났다. 박해수는 블랙 팀을 감시하는 특별감찰 검사 한지훈 역을 맡아 열연했다.

앞서 설경구는 인터뷰에서 박해수에 대해 "박해수를 싫어할 사람이 있을까, 반했다"고 밝힌 바. 박해수 역시 설경구에 대한 존경심을 표했다. 그는 "설경구 형님은 내게 배우 이상의 존재다. 만날 수 있게 돼서 큰 영광이며 내 삶의 큰 복"이라며 "모든 배우가 좋아하고 존경하는 선배님이자 배우이지만, 나에게 설경구 형님은 내 나이에 겪고 있는 고민들을 깊이 들어주는 분"이라고 말했다.

이어 "연기적으로 무언가 큰 디랙션을 주거나 큰 호흡을 맞추지 않아도 많은 걸 받아준다. 나 자체를 받아들여주는 것 같아서 너무 편하고, 대선배님인데도 현장에서 그렇게 편할 수 없다. 기대고 싶다"며 "설경구 형님은 큰 사람이자 큰 어른이다. 스태프 이름을 다 외우는 게 쉽지 않은데 많은 이야기를 들어주는 걸 보고 많이 느꼈다. 감사하고 사랑하다. 후배로서 설경구 형님의 길을 가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야차'를 찍으며 보람된 순간을 묻자 박해수는 "항상 행복했다. 모든 스태프들이 힘든 상황 속에서 작품을 촬영했다. 그 안에서 만난 사람들이 너무 행복한 사람이었고, 사랑 가득한 사람들이었다. 힘든 상황 속에서 다들 불평 불만 없이 서로한테 기대면서 촬영했다. 힘들었다기 보다 이게 진짜 영화 찍는 맛이구나 느낀 현장이었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속편에 대한 기대는 없을까. 그는 "속편을 만들면 나는 흔쾌히,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