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비차트TEN] '신동사3' 예매율 1위…4월에도 한국영화 '약' 할리우드 영화 '강'


4월, 극장가 관객수가 점점 더 줄고 있다. 이렇다할 기대작이 없는 가운데, 할리우드 영화 ''신비한 동물들과 덤블도어의 비밀'(신동사3)이 '모비우스' '앰뷸런스'의 뒤를 이어 박스오피스 정상을 넘보고 있다.

지난 3월 31일(목)부터 4월 7일(목)까지 영화관 입장권 통합전산망 박스오피스 순위에서 '모비우스'가 29만 3686명을 동원해 1위를 차지했다. 누적 관객 수는 36만 2997명이다.

'모비우스'는 희귀 혈액병을 앓는 생화학자 모비우스가 흡혈박쥐를 이용해 치료제를 개발하는 과정에서 세상을 구원할 힘과 파괴할 본능을 가지게 되며 벌어지는 사건을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다.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베놈' 제작진이 선보이는 새로운 마블 안티 히어로 작품으로, 6일 연속 일일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2위는 '뜨거운 피'다. 일주일 동안 8만 1998명을 모아, 누적 관객수 34만 8163명을 기록했다.

'뜨거운 피'는 1993년, 더 나쁜 놈만이 살아남는 곳 부산 변두리 포구 구암의 실세 희수와 그곳에서 살아남기 위한 밑바닥 건달들의 치열한 생존 싸움을 그린 작품이다. 배우 정우, 김갑수, 최무성, 지승현, 이홍내 등이 열연했다.

최민식 주연 한국 영화 '이상한 나라의 수학자'가 3위를 지켰다. 일주일 동안 3만 3795을 동원, 누적 관객 수 51만 8078명을 기록했다.

'이상한 나라의 수학자'는 탈북한 천재 수학자 이학성이 자신의 신분을 감추고 고등학교 경비원으로 일하던 어느 날, 수학을 포기한 학생 한지우를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지난달 9일 개봉해 한 달 박스오피스 상위권에 머물렀고, 힘겹게 50만 고지를 밟았다.

신작 '앰뷸런스'가 4위에 올랐다. 지난 6일 개봉해 누적 관객수 2만 8249명을 동원했다.

'앰뷸런스'는 인생 역전을 위해 완전 범죄를 설계한 형 대니와 아내를 살리기 위해 범죄에 가담한 동생 윌이 운명을 건 질주를 벌이는 액션 블록버스터로, 할리우드 흥행 순위 TOP5에 오른 마이클 베이 감독의 신작이다.

개봉 첫 날 일일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일본 애니메이션 '극장판 주술회전 0'이 5위다. 일주일 동안 2만 4719명을 모아 누적 관객수 57만 3399명을 기록했다.

'극장판 주술회전 0'은 백귀야행으로 주술고전을 위기에 빠트릴 강력한 주저사 게토 스구루에 맞선 주술사 옷코츠 유타가 펼치는 액션 판타지 블록버스터다.

뒤이어 '배니싱: 미제사건' '스텔라' '수퍼 소닉2' '더 배트맨' '루이스 웨인 사랑을 그린 고양이 화가'가 10위권에 들었다.

주말을 앞둔 8일 오후, 13일 개봉하는 '신비한 동물들과 덤블도어의 비밀'이 22.6%로 예매율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예매 관객 수는 3만 3405명이다.

이어 '수퍼 소닉2'가 21.6%, '앰뷸런스'가 10.0%의 예매율을 보이고 있다.

한국영화 '스텔라' '불도저에 탄 소녀'는 각각 5.5%, 2.5%의 낮은 예매율을 기록중이다.

4월 초, 여전히 극장가는 최악의 침체기를 겪고 있다. '봄날' '늑대들' '말임씨를 부탁해' '공기살인' 등 많은 한국 영화들이 개봉 대기 중이지만, '신비한 동물들과 덤블도어의 비밀' 등 당분간 할리우드 영화의 강세가 이어질 전망이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